• 유튜브
  • 검색

50층 잠실5단지에…'성수전략정비구역'은 쓴웃음만

  • 2022.02.23(수) 06:30

2011년 '50층' 정비계획 이후 제자리
'2040 서울플랜' 나와야…층수 낮아질라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가 한강변에 '50층' 주상복합을 계획하자 정비사업지들이 들썩이고 있지만, 성동구 '성수전략정비구역'만은 웃을 수 없는 분위기다. 지난 2009년부터 '50층' 건축을 기대했지만 큰 진전이 없었던 탓이다.

주민들은 잠실5단지에 앞서 정비계획까지 고시했지만 한강변 '35층 룰'을 이유로 건축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토로한다. 더욱이 서울시가 이 지역에 새로운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히며 기존에 없던 층수 제한이 생길까 우려하고 있다.

잠실은 '50층' 성수는?…'우리가 먼저인데'

성수전략정비구역 1~4지구는 서울시에 건축계획을 제출하고 건축위원회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성동구 성수동 한강변에 위치한 재개발지역이다. 지구단위계획상 종 상향 없이 한강변에 50층 높이의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곳은 성수전략정비구역이 유일하다.

2017년 6월 제4지구가 성수전략정비구역 중 처음으로 최고 '48층' 규모의 아파트 건축심의를 신청했다. 뒤이어 1지구(2019년), 3지구(2020년), 2지구(2021년 7월) 순으로 건축심의 도서를 접수했다. 하지만 이들 지구에 대한 건축심의는 이후 5년째 한 번도 열리지 않았다.

최근 서울시가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정비계획안에 '최고 50층' 건축을 허용하자 성수전략정비구역 주민들 사이에서 동요가 이는 모습이다. 잠실5단지가 앞으로 정비계획 고시까지 추가 절차를 밟아야 하는 점을 이용한 '보여주기식 행정'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성수전략정비구역 조합 관계자는 "잠실5단지보다 한참 먼저 정비계획을 고시한 성수는 아직 건축심의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데 새로운 정비계획으로 50층을 허용하는 게 황당하다"며 "사업이 궤도에 오르기까지 한참 남은 잠실5단지에 규제 완화 시그널을 주면서 일단 선거를 앞두고 민심을 얻고자 하는 조치로 보인다"고 말했다.

성수전략정비구역 재개발이 답보상태인 것은 2014년 제정된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 탓이다. 이 계획은 한강변 아파트의 층수를 최고 '35층'으로 제한했는데, 서울시는 이 계획이 기존 지구단위계획보다 상위계획인 점을 이유로 들어 건축심의를 반려했다.

전략정비구역의 기획자인 오세훈 시장의 '컴백'도 극적인 변화를 이끌지 못했다. 2009년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은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이 지역의 아파트 높이를 최고 50층까지 지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2011년 일부 부지를 기부채납하는 조건으로 이같은 지구단위·정비계획안을 통과시켰다.

작년 7월 주민간담회도 열렸지만, 재개발 사업에는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또다른 조합 관계자는 "딱 한번 열렸던 주민간담회는 코로나19를 이유로 소수만 참석하게 했고, 이 자리에서도 2030 서울플랜 때문에 50층 건축은 안 된다는 말만 반복했다"며 "건축계획에 뭐가 더 필요한 건지 알려주지도 않은 채 심의만 미루고 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있던 것도 뺏길 판…지구단위계획 재정비 '불안' 

서울시가 '성수전략정비구역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하겠다고 나선 점도 주민들에게는 불안 요소다. 지난 2011년 수립한 지구단위계획에 명시한 '50층 건축허가'가 유지될지 확신할 수 없어서다.

시는 올 상반기 발표할 예정인 '2040 서울플랜'의 높이 규제에 따라 성수전략정비구역의 지구단위계획과 정비계획을 새로 마련할 계획이다. 작년 8월 관련 용역을 발주하고 연구를 진행 중이다.

시는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과업내용서에 "2030 서울플랜 등 상위계획 및 관련 계획을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건축 용도 △용적률 △높이계획 등이 논의 대상이다.

오는 4월 만료되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기간이 연장될지도 관건이다. 당시 주민들은 서울시가 재개발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사 표현으로 인식했다. 하지만 이후 사업에 진전이 없자 최근에는 오히려 활력을 떨어뜨리는 조치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성수전략정비구역 내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작년 오세훈 시장이 당선되면서 지구마다 활기가 돌았지만,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며 거래도 없고 시세도 보합 수준"이라며 "이 지역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면서 불안해하는 조합원들이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성수전략정비구역의 건축심의에 앞서 '2040 서울플랜'과 새로운 지구단위·정비계획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성수전략정비구역은 지구별 개발로 방향을 바꿀 예정이기 때문에 건축심의를 신청한 조합에는 이를 반영한 건축계획을 요청한 상황"이라며 "새로운 지구단위계획, 정비계획안 수립 시기는 2040 서울플랜에서 제시한 높이 계획 등을 반영해야 하기 때문에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