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전월세신고제 계도 1년 더…내년 6월부턴 과태료

  • 2022.05.26(목) 14:30

보증금 6천만원·월차임 30만원 초과 신고
국토부 "제도 정착엔 더 시간 필요"

임대차신고제(전월세신고제) 계도기간이 1년 더 연장된다. 

국토교통부는 일반 국민들의 부담완화, 지자체의 행정여건 등을 감안해 임대차 신고제 계도기간을 2023년 5월31일까지 1년 더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계도기간은 내년 5월31일까지 총 2년간 운영되며 이 기간 중에는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임대차신고제는 임대차 시장의 실거래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임차인 권리보호를 위해 지난해 6월1일부터 시행하는 제도다. 

전국(광역시 및 경기도 외 도(道) 관할 군(郡)지역 제외) 임대차 보증금 6000만원 초과 또는 월차임 30만원 초과 임대차 계약은 계약 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 신고해야 한다.

거짓신고 때 100만원, 미신고 때 4만~100만원 과태료를 부과하는데 내년 5월말까지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는 계도기간을 운영한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임대차신고제 운영결과 지난해 6월부터 올 3월까지 총 122만3000건의 임대차계약이 신고됐다. 월별 신고량은 꾸준히 증가세다.

신규계약은 96만8000건(79%), 갱신계약은 25만4000건(21%)으로 갱신계약 중 갱신요구권을 행사한 건은 13만5000건(갱신계약의 53.2%)으로 집계됐다.

임대차신고제 이후 올 3월까지 확정일자와 합산한 전월세거래 정보량은 208만9000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13%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확정일자 신고가 적던 월세·비아파트의 정보량이 증가해 보다 정확한 시장 모니터링이 가능해졌다.

다만 통상 임대차 계약기간이 2년인 점을 감안하면 아직 대다수 국민들의 홍보부족, 계약시기 미도래 등으로 신고제를 경험하지 못해 제도정착에는 더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국토부는 분석하고 있다.

국토부는 신고율을 높이기 위해 알림톡 서비스(6월), 지자체별 순회교육(9월) 등 생활믹착형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김영한 국토부 주택정책관은 "과태료 부과가 목적인 아닌 만큼 대국민 신고편의 향상, 다양한 홍보 등을 통해 일반 국민들에게 제도를 알리고 자발적인 신고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