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혁신도시 인구 증가 지속…2030년 목표 87% 달성

  • 2022.09.26(월) 14:09

공공기관 이전으로 직원 이주율 증가 
혁신도시 평균연령, 전국 비해 9세 젊어
"교육·의료·문화 인프라 확충할 예정"

전국 혁신도시 인구수가 2030년 이주 목표치의 87%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구 증가에 따라 학교와 편의시설 등 인프라도 지속해 확충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26일 혁신도시 정주인구 현황과 핵심 정주시설 공급 현황이 담긴 '2022년도 상반기 기준 혁신도시 정주여건 통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정주인구는 한 지역에 주소를 정해 거주하는 인구를 의미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혁신도시 인구는 2022년 6월 말 기준 23만2632명으로 2017년 말(17만4277명) 대비 33.5%, 2021년 6월 말(22만9401명) 대비 1.5% 증가했다. 이는 2030년까지 계획인구 수(26만7000명)의 87.1% 수준이다.

혁신도시 평균 연령은 2022년 6월 말 기준 34.7세로 우리나라 평균(43.3세)에 비해 9세가량 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혁신도시에 사는 만 9세 이하 인구는 15.5%로 전국 평균(7.5%)의 약 2배에 달했다.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직원들의 가족동반‧1인가구 이주율도 67.7%(기혼자 기준 55.7%)로 2017년 이후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6월 말 기준 혁신도시별 가족동반‧1인가구 이주율은 부산 81.2%, 제주 78.9%, 전북 75.6% 순으로 높았다.

혁신도시 공동주택은 2022년 6월 말 기준 8만4328가구로 2017년 말(6만5016가구) 대비 22.8% 증가했다. 

혁신도시 내 초·중·고등학교는 총 48개소, 유치원은 42개소, 어린이집은 273개소, 병의원·마트 등 편의시설은 8012개소가 운영 중이다. 더불어 어린이 보육 및 가족 휴게공간을 위해 다양한 여가 활동을 제공하는 어린이‧가족생활 SOC 특화시설 건립을 21년부터 착공, 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전국 10개 혁신도시 전체에 문화·체육·복지 등 정주인프라와 창업지원공간을 융합한 복합혁신센터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전북 완주는 2021년 1월 준공됐으며 2022년에는 울산, 강원 등 7개소가 완공될 예정이다.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혁신도시 지역 특화산업 발전을 통해 지역 전략산업과 공공기관 역량을 결합한 이전공공기관 연계협업사업을 추진해 지역 성장 거점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최병근 국토교통부 혁신도시지원정책과장은 "앞으로도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통해 주거·교육·문화·의료·교통 등의 정주환경이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