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스벅이 '별다방'됐다…신세계, 최대주주로

  • 2021.07.27(화) 14:10

이마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추가 인수
67.5% 최대 주주 등극…"본사 협력 관계 유지"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코리아 최대 주주가 됐다. 신세계가 지난 1999년 미국 스타벅스와 손잡고 국내에 첫 점포를 낸 지 22년 만이다. 이에 따라 신세계그룹은 스타벅스와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SSG닷컴 등 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 창출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신세계그룹은 기존 지분 50%를 포함해 모두 67.5%를 보유한 최대 주주가 됐다. 잔여 지분 32.5%는 싱가포르 국부 펀드인 싱가포르 투자청(GIC)이 인수했다. 이마트가 취득한 주식은 총 70만 주로 4743억원에 인수했다. 이를 전체 지분으로 계산하면 스타벅스코리아의 기업가치는 2조7000억원가량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한국 스타벅스 운영은 기존대로 안정적으로 유지한다. 고객 서비스나 파트너의 처우 등을 변함없이 유지할 계획이다. 또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의 협력 관계도 긴밀하게 이어가겠다는 게 신세계 그룹의 설명이다.

신세계는 이번 인수로 스타벅스와 그룹 계열사의 연계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계백화점이나 이마트 등 오프라인 점포는 물론 SSG닷컴, SSG랜더스 등과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신세계는 최근 SSG랜더스와 협업해 '스타벅스 유니폼'을 선보이는 등 계열사간 협업을 강화해왔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1997년 미국 스타벅스와 손잡고 자본금 50대 50의 비율로 스타벅스코리아를 설립한 바 있다. 이후 1999년 이화여대 앞에 한국 스타벅스 1호점을 선보이며 국내 커피 문화를 선도해왔다. 지난해 말 기준 매장 수는 1500개다. 매출은 1조9284억원으로 지속해 성장하고 있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번 추가 지분 인수는 지난 22여 년간 미국 스타벅스와 함께 쌓아온 성과와 신뢰의 결과이자 성장의 시발점"이라며 "우리는 미국 스타벅스, GIC와 함께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확대하고 사회적 가치를 높여 새로운 미래를 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