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위메프, 적자폭 더 줄었다…플랫폼 고도화 집중

  • 2022.04.14(목) 14:36

영업손실 2년 전 대비 절반 이상 감소
체질개선 통한 중장기 성장 전략 지속

위메프가 지난해에도 영업손실을 이어갔지만 2년 연속 적자폭을 줄이는데 성공했다. 당장은 단기 성과보다는 플랫폼 고도화에 계속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위메프는 지난해 매출액 2448억원, 영업손실 33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영업적자가 지속됐지만 전년 대비 37.6% 줄었다. 

적자폭 감소에는 체질 개선 노력과 시스템 운영 효율화가 주효했다. 지난 2019년 영업손실은 757억원, 2020년은 542억원으로 2년 전 대비 적자폭을 절반 이상으로 줄였다.  

위메프는 "업계 최저 수수료 정책이 수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음에도 큰 폭의 손익 개선을 이뤄냈다"며 "지난 한 해 단기적 성과에 영향을 받지 않고 체질을 개선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매출 증가에는 수수료율 축소와 직매입 상품 비중 축소가 영향을 미쳤다. 위메프는 지난해 4월 수수료를 업계 최저 수준인 2.9%로 인하했다. 이는 온라인쇼핑몰 평균 수수료 16.7%(공정위 2021년 대규모 유통업자 유통거래 실태조사)의 6분의 1 수준이다.

또한 체질 개선을 위해 전체 판매액 중 이용자 결제액이 고스란히 매출로 계산되는 직매입 규모를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다. 지난해 직매입 매출은 575억원으로 전년 대비 48.5% 감소했다. 

위메프는 올해도 손익 개선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테크(메타쇼핑)와 휴먼(큐레이션)을 결합한 유저 중심 '플랫폼 고도화'에 속도를 높여 서비스 체질을 크게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2.9% 수수료로 파트너사 및 상품 데이터베이스(DB)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메타쇼핑과 D2C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여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위메프 관계자는 "지난해 플랫폼 변화를 시도하면서도 뚜렷한 손익 개선을 이끌어 냈다"며 "올해는 플랫폼 고도화에 집중해 중장기적으로 매출과 손익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