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토스뱅크 나온다…본인가 신청

  • 2021.02.05(금) 16:44

케뱅·카뱅 이어 인터넷은행 3파전 예고

토스뱅크가 5일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
토스뱅크가 5일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인 토스뱅크가 5일 금융위원회에 본인가를 신청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토스혁신준비법인이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토스뱅크는 2019년 12월 금융위 예비인가를 받은 후 준비법인 설립, 출자,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구축 등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작업을 진행해왔다.

자본금은 2500억원이다. 주주는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를 비롯해 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이랜드월드,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웰컴저축은행 등 11개사로 구성됐다. 직원수는 총 108명이다.

금융위는 "관련법령에 따라 금융감독원 심사를 거쳐 토스뱅크의 본인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토스뱅크의 자금조달방안, 주주구성계획, 사업계획, 임원,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 등 인가심사요건을 들여다보고 실지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토스뱅크가 본인가를 받으면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에 이어 세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이 탄생하게 된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