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떠나는 윤석헌 금감원장…마지막까지 '소비자 보호' 강조

  • 2021.05.07(금) 18:04

3년 임기 마쳐…임기 채운 세 번째 금감원장
임기내 소비자 보호 강화…금융위 등과 갈등
후임 인선 '아직'…수석 부원장 대행 체제로

금융권에 '금융소비자 보호' 가치를 관철시킨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이 7일 이임식을 마지막으로 금감원 수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윤증현·김종창 전 금감원장에 이어 3년 임기를 모두 채운 세 번째 원장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금감원과 금융권에 소비자 보호 DNA를 심은 것으로 평가받는 윤 원장은 마지막까지 소비자 보호를 거듭 강조했다.

윤 원장은 이날 금감원 대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임직원들에게 "금융에 대한 통찰력을 토대로 흔들림 없이 항해하면서 금융시스템 안정과 소비자 보호 등을 위한 대안 마련에 전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거친 금융환경 변화 속에서 금융기관의 과도한 위험추구가 소비자 피해로 이어졌고 예기치 못한 코로나19는 실물경제의 위축을 초래했다"며 "이러한 상황은 앞으로도 쉽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사업자 중심의 보수적인 금융권 문화가 소비자 위주로 균형을 맞춰가는 여정이 수월하지 않았음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원장은 취임 이후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소비자 보호를 외친 것으로 각인됐다. 금융권에서는 "윤 원장이 금감원과 금융권에 소비자 보호 DNA를 심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2013년 대법원 판결로 마무리되는 듯 했던 키코(KIKO) 사태를 재조명해 은행들이 피해기업에 배상하도록 한 게 대표적이다. 보험권 즉시연금, 암보험 분쟁 등을 거치며 금감원 금융소비자보호처도 확대했다. 잇따라 터진 부실 사모펀드 사태에서 피해자들이 신속하게 배상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 것도 윤 원장이 없었다면 사실상 불가능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과정에서 고초도 겪었다. 임기 1년을 앞두고 금융회사 검사·제재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 조사를 받으면서 교체설이 대두되는 등 순탄치 않은 상황의 연속이었다. 사모펀드 사태의 경우 사전에 사고를 예방하지 못하고,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들에 대한 지나친 징계를 내렸다는 비판도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 특별사법경찰 출범, 금감원 독립 문제 등을 놓고는 금융위원회와 갈등을 겪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윤 원장은 재임 중 주요 업적으로 ▲금융소비자보호처 확대 개편 및 금융소비자보호법 입법·시행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 출범 ▲바젤3 및 IFRS17 도입과 시스템 리스크 대응 역량 향상 ▲디지털 금융혁신 지원 및 기후금융 관련 감독기반 마련 등을 꼽았다.

그는 "여러 작업과 노력에서 부족했던 부분도 있겠지만 우리가 열정으로 임했고 주어진 여건에서 최선을 다했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감독업무에 임해 주신 여러분의 노고를 치하하고 여러분의 열정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후임 원장 인선이 늦춰지면서 금감원은 김근익 수석부원장 대행 체제로 전환될 전망이다. 금융의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 제30조는 '원장이 부득이한 사유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때에는 금융감독원의 정관으로 정하는 순서에 따라 부원장이 원장의 직무를 대행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