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고승범 "코로나19 자영업자 대출 지원 연장"

  • 2022.02.28(월) 16:13

금융위원장-시중은행장 간담회
정부 요청에 금융권 화답하기로
고승범 "커진 대외리스크 선제 관리 필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 이자상환 유예 혜택이 결국 연장된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세가 좀처럼 잡히지 않는 가운데, 애초 계획이었던 내달 코로나19 대출 지원을 종료한다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의 여건이 급격히 나빠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8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대유행으로 중소기업, 자영업자의 경영여건이 코로나19 이전수준을 여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며 "금융권과 협조를 통해 만기연장, 상환유예 조치를 한 차례 더 연장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근 국회에서는 여야가 함께 내달 종료 예정이었던 코로나19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를 연장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져왔다. 지난 21일 있었던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국회는 부대의견으로 이 조치를 추가연장할 것을 촉구하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에 주무부처인 금융위 역시 국회의 이같은 의견을 받아들이기로 한 것이다. 고승범 위원장 역시 "현재 자영업자들의 당면한 어려움에 공감하고 여야 합의에 따른 국회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

그러면서도 고승범 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자영업 경영위기 극복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누적된 자영업 부채문제 해결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금융당국은 현재 자영업자 차주의 부실화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미시분석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분석결과를 토대로 자영업자 상황에 맞는 맞춤형 지원방안을 금융권과 논의하며 마련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승범 위원장은 최근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대외여건에 대해서도 금융회사들의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고승범 위원장은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로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고 이에 더해 글로벌 긴축이 중첩돼 대외 리스크가 점증되고 장기화 될 수 있다"며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파급효과를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금융회사의 대 러시아 익스포저는 전체 대외 익스포저 중 0.4%를 차지하는 등 크지 않지만 위기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외화유동성 관리 등 사전적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은행들이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에 나서 줄 것도 당부했다.

고 위원장은 "이러한 시점에서 은행의 건전성과 리스크 관리능력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튼튼한 은행은 위기 상황에서 안전판 역할을 담당하지만 은행이 부실해지면 금융시장을 넘어 실물경제까지 위기가 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권은 스스로가 우리경제의 안전판이라는 인식을 갖고 최금 점증되고 있는 불확실성 요인에 대해 세심하게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