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파라다이스·하나투어'…카지노·여행업 코로나 극복하나

  • 2021.06.03(목) 17:31

구조조정 효과 보면서 반등 기미

코로나 직격타를 맞았던 여행·카지노 기업에 대한 전망이 밝아지고 있다.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여행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실렸기 때문이다. 

이효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3일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레저산업은 코로나 피해 대표 업종에 속했지만, 백신 공급과 함께 기대감으로 대부분의 주가는 코로나 이전을 넘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자료=파라다이스그룹 홈페이지

파라다이스의 경우 카지노 부문 구조조정 효과가 나타나고 있고, 제주 드림타워에 대한 기대감은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파라다이스 1분기 카지노 매출은 630억원, 영업손실은 120억원이지만 감가상각 250억원을 고려하면 EBITDA 130억원 흑자 수준"이라면서 "이는 인력구조조정 및 희망퇴직이 반영된 결과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주 드림타워는 공항과의 접근성 및 제주 무비자 관광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우호적 환경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문제는 항공노선이지만 우려는 기우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결국은 코로나 회복 효과 이후에도 중국노선 확대 및 일본 카지노 시장 침투율이 높아지면서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는 얘기다. 

하나투어는 구조조정 인원이 예상치를 상회한 부분 등을 감안, 적정주가를 6만5000원에서 7만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 희망퇴직을 진행해 연간 400억원의 비용절감이 예상된 것이 컸다. 

다만 주가가 충분히 회복한 현재 신규진입을 위해선 미래 예상 가능한 이익이 기대치를 넘어설지 또는 미달할지에 대해 판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