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펀드로 굴리는 변액보험, 운용사와 콜라보 성과 '눈길'

  • 2020.12.17(목) 10:44

삼성자산운용, A+에셋 ·DGB 생명과 협업 
로보시스템 AI 변액보험 두 달 만에 100억

가입자가 직접 펀드를 골라 투자하는 변액보험이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와의 직접적인 협업을 통해 상품 선택 부담을 줄여주고 편입 상품의 다양성을 높이면서 단기간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삼성자산운용은 약 두 달 전 A+에셋, DGB생명과 협력해 A+마이솔루션AI변액연금보험을 출시했다. 법인보험대리점(GA)과 협업해 변액보험이 출시된 것은 처음이다.

변액보험은 보험료 중 일부를 주식·채권 등에 투자해 그에 따라 발생한 이익을 보험금으로 받는 상품이다. 가입자 스스로 투자할 펀드를 고르고 비중을 정할 수 있지만 개인이 급변하는 금융 환경을 일일이 분석해 투자하기가 쉽지 않다.

삼성자산운용 등은 이 점에 착안해 투자자가 직접 자산 배분할 필요 없이 인공지능(AI) 기반의 투자자 맞춤형 솔루션을 선택하기만 하면 된다는 점을 내세웠다.

포트폴리오를 구성 시 금융위원회 주관의 코스콤 로보테스트베드 심사를 통과한 삼성자산운용의 로보(Robo)솔루션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투자가 이뤄진다. 이 때 국내외 유수 상장지수펀드(ETF)에 주로 투자하는데 KODEX 등 국내 ETF뿐 아니라 블랙록, 뱅가드 등 해외 상장 ETF까지 포트폴리오에 활용했다. ETF가 변액보험 상품으로 들어가는 경우는 업계 최초다. 

특히 다양한 ETF를 포트폴리오에 적극 편입하는 만큼 글로벌 자산 배분, 비용, 매매 모든 면에서 효율적이라는 평가다.

이처럼 로보솔루션으로 구성된 포트폴리오에 섹터, 인컴, 대체 자산이 더해져 최종 포트폴리오가 완성된다. 최종 포트폴리오는 AI에 의해 담고 있는 자산군 비중에 따라 액티브형, 밸런스형, 세이프형으로 분류돼 가입자가 투자 성향에 맞는 유형을 선택하면 된다. 선택된 포트폴리오는 주 단위로 리밸런싱 되기 때문에 리스크 관리와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다.

수수료 부담도 낮췄다. 변액보험은 장기 투자 상품인 만큼 수수료의 차이가 성과 차이가 나는데 사업비를 업계 변액연금에 비해 계약관리 비용 기준 0.7~1% 저렴한 수준으로 정했다. 

일단 시작은 긍정적이다. 출시 약 두 달 만에 계약 건수 2000건, 납입조회보험료 100억원을 돌파했다. 판매 개시 후 6개월 동안 A+에셋을 통해서만 판매되는 조건을 감안하면 괄목할 만하다. 

삼성자산운용은 "기존 변액보험 상품 운용사들과는 달리 A+에셋 소속 설계사들에 대한 투자 교육을 제공해 상품 이해를 높이고 온라인 웹 세미나를 통해 상품 월간 리뷰와 경제 시황 강의를 꾸준히 제공해 고객과 소통을 지속적으로 이어왔다"라고 설명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