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운용 액티브ETF 2종 한달새 1천억 '뭉칫돈'

  • 2021.06.22(화) 14:53

KODEX K-미래차·K-신재생에너지 ETF
상장 후 수익률 각각 6%, 3% 기록 중

주식형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리면서 자산운용사들 간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삼성자산운용의 초반 강세가 두드러진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22일 삼성자산운용은 지난달 25일 상장한 'KODEX K-미래차 액티브 ETF'와 'KODEX K-신재생에너지 액티브 ETF'의 순자산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기준 KODEX K-미래차 액티브 ETF의 순자산은 667억원으로 같은 날 동시 상장한 8개 ETF 가운데 가장 덩치가 크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친환경 부품 등을 융합한 스마트 모빌리티 등 기존에 없던 새로운 개념의 자동차와 접목되는 산업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기아와 현대차, SK이노베이션 등을 담고 있다.

설정 후 수익률은 5.96%로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 3.07%를 크게 웃돌고 있다.

KODEX K-신재생 에너지 액티브 ETF의 순자산은 335억원을 나타내고 있다. 이 ETF는 태양광과 풍력, 2차전지 등 재생에너지 산업뿐 아니라 탄소 저감에 기여하는 모든 친환경 기술과 산업에 투자한다.

씨에스윈드, 삼강엠앤티, OCI 등에 투자해 설정 후 3.02%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팀장은 "미래차와 신재생에너지 산업은 아직 성장 초기라 종목의 옥석 가리기가 쉽지 않다"며 "두 ETF는 이들 성장 테마에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