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최장수 CEO 최양하 한샘 회장 25년만에 퇴임

  • 2019.10.31(목) 06:00

25년간 한샘의 비약적인 성장 이끌며 샐러리맨 신화
'공간을 판매한다'는 사업 전략으로 매출 500배 성장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의 성장을 이끌어 온 최양하 대표이사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지난 1994년 대표이사 전무에 오른지 25년 만이다.

최 회장은 다음 달 1일 사내 월례조회에서 공식적으로 회장직을 내려놓을 예정이다. 지난 25년간 한샘의 경영을 진두지휘하면서 샐러리맨 신화를 써온 최 회장은 국내 500대 기업을 통틀어 최장수 최고경영자(CEO)로 꼽힌다.

최 회장은 1979년 한샘에 입사한 이후 7년 만인 1986년에 부엌가구 부문을 업계 1위로 키웠다. 종합 인테리어 부문도 1997년 사업 개시 이후 5년 만에 1위에 올려놨다. 이 기간 한샘의 매출은 35억원에서 2조원대로 500배 넘게 성장하면서 명실상부한 국내 인테리어 업계 1위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최 회장이 한샘의 반백년 역사에 가장 큰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특히 최 회장은 '공간을 판매한다'라는 사업전략을 구상해 리하우스 사업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 '침대가 아닌 침실을, 책상이 아닌 자녀방을 판매한다'라는 아이디어는 한샘만의 독자적 사업모델인 리하우스 사업으로 발전했다. 또 빌트인플러스 등 신사업 모델을 잇따라 내놓으며 종합 홈 인테리어 유통기업으로 자리 잡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최 회장의 추진력과 경영 철학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공간의 상품화 전략은 가구, 소품, 패브릭 등 주거공간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한샘' 이름으로 상품화해 판매하겠다는 구상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실제로 한샘은 연 매출의 4~5%를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핵심 경영전략인 디자인에 투자하고 있다.

최 회장의 빈자리는 강승수 부회장이 이어받는다. 한샘은 조만간 이사회를 통해 강 부회장을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그동안 재무를 책임졌던 이영식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해 전략기획실을 총괄적으로 지휘하게 된다.

한편 최 회장은 그동안 후배 양성을 위한 교육 및 사업 기회를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혀온 만큼 퇴임 후 이와 관련한 청사진을 구상할 계획이다. 최 회장은 "한샘은 사실 성공 사례보다는 실패 사례가 많은 회사다. 우리가 겪은 시행착오를 한 번쯤 정리해 다른 이들에게 전수하는 것도 내 역할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면서 후배들을 위한 활동에 매진하고자 하는 의지를 밝혀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