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오늘부터 노래방·헌팅포차 8개시설 '운영자제'

  • 2020.06.02(화) 14:35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집합금지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노래방 등을 중심으로 재확산됐고, 헌팅포차나 감성주점 등에도 여전히 많은 인파가 몰리자 방역당국이 내린 긴급조치다.

이미 서울시와 인천시, 경기도의 경우 코인노래방 등 일부 시설에 대해 한층 강도높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상태지만, 정부는 범위를 더 넓혀 시설 이용 제한을 두기로 했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이후부터 전국 8개 고위험군 시설에 해당하는 모든 사업장이 운영자제 권고 조치를 받는다.

고위험시설은 총 8개로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줌바·태보·스피닝 등 실내 집단운동시설이다. 이들 시설은 운영이 불가피할 경우 소독과 사람간 간격 유지, 마스크 착용, 방문자 명단작성 등의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

수칙 위반 시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설 사업주나 이용자에게 벌금 300만원 이하를 부과하고,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할 수 있다.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2일 낮 홍대 인근 유흥업소 앞을 행인이 지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임시휴업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 주변 거리 풍경.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집합금지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임시휴업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집합금지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안전수칙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한 가게에 붙은 안전수칙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집합금지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유흥업소에 붙은 휴업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정부가 2일 오후 6시부터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8개 '코로나19' 고위험군 사업장을 대상으로 운영자제를 권고했다. 사진은 홍대인근의 한 가게에 붙은 임시휴업 안내문. /이명근 기자 qwe123@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