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유한양행, 미국에 신약 기술 수출…5000억 규모

  • 2020.08.20(목) 17:40

미국 프로세사에 ‘YH12852’ 기술이전 계약
내년 위장관 운동 질환 임상2상 진행 예정

유한양행이 미국 신약 연구개발 전문기업과 5000억 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5번째 기술 수출이다.

유한양행은 미국 프로세사 파머수티컬(Processa Pharmaceuticals)사와 기능성 위장관 질환 치료신약 'YH12852'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유한양행이 미국 프로세사 파머수티컬(Processa Pharmaceuticals)사와 5000억원 규모로 기능성 위장관 질환 치료신약' YH12852'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총 계약 규모는 최대 4억1050만 달러(한화 약 5000억원)이다. 유한양행은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200만 달러(한화 약 24억원)를 프로세사 주식으로 수령한다. 또 개발, 허가에 따른 마일스톤을 포함해 제품 상용화 후에는 순매출액의 일정 비율로 로열티를 받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프로세사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YH12852의 개발, 제조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한다.

YH12852는 유한양행이 자체 개발한 합성신약이다. 5-히드록시트립타민4(5-hydroxytryptamine4, 5-HT4) 수용체에 우수한 선택성을 보이는 작용제다. 5-HT는 위장관의 운동능, 감각능, 분비 등을 조절한다. 이 중 5-HT4 수용체가 장의 운동 및 감각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YH12852는 국내에서 전임상 독성, 임상 1상을 수행했으며 심혈관 부작용 없이 우수한 장 운동 개선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유한양행은 미국에서의 신속한 후속 임상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프로세사는 2021년 초 미국 식품의약국(FDA)와 임상개발 관련 미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어 수술 후 장폐색이나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사용에 따른 변비 등 부작용으로 치료제가 필요한 기능성 위장관 운동 질환에서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는 “신약 YH12852의 개발에 꼭 필요한 전문성을 갖춘 파트너를 만나 기쁘다”며 “YH12852가 기존의 치료제보다 더 효과적인 치료옵션을 환자들에게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