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보험사, 금리상승 여파 '지급여력비율' 하락

  • 2018.04.19(목) 19:21

작년말 평균 257.8%..석달만에 6.3%포인트 하락
"매도가능증권 평가익 감소 영향 커"


보험사 재무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RBC)비율이 지난해말 대부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상승으로 채권 평가이익이 크게 감소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보험사의 평균 RBC비율은 257.8%를 기록했다. 2017년 9월말 264.1%대비 6.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생명보험사는 267.6%로 3.5%포인트 하락했고 손해보험사는 238.5%로 11.7%포인트 낮아졌다. 



RBC비율은 보험사의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가용자본은 보험사에 내제된 각종 리스크가 현실화될 경우의 손실금액이며, 가용자본은 이러한 손실금액을 보전할 수 있는 자본량을 의미한다. 즉 RBC 비율이 높을수록 재무건전성이 높다는 뜻으로 보험업법상 100% 이상을 유지토록 하고 있다.

지난 4분기 RBC비율이 하락한 이유는 금리상승과 배당반영으로 가용자본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특히 금리상승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리상승이 일부 요구자본의 감소에도 영향을 미쳤지만 상대적으로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이 크게 감소함에 따라 가용자본이 낮아진 데 따른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가용자본은 124조7858억원으로 매도가능증권평가이익이 1조9000억원 줄었고, 현금배당 예정액 2조2000억원이 반영돼 전분기 대비 3조5000억원 감소했다.

요구자본은 48조3957억원으로 시장위험액은 다소 늘었지만 금리상승에 따른 금리위험액이 5000억원 줄어들면서 총 2000억원 감소했다.

보험사별로는 KDB생명이 108.5%로 가장 낮았으며 MG손보(111.0%), 흥국화재(164.6%) 등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KDB생명은 지난 1월 3044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RBC비율을 높인 상태며 MG손보도 자본확충을 위한 준비중에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