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혁신기업에 돈 푸는 금융그룹]上 4대금융 '5년 180조원'

  • 2019.06.20(목) 17:19

그룹내 협의체 만들어 계열사 투자·여신 조율
정부 정책 반영·예대율 규제 대비

주요 금융그룹들이 창업·벤처·중소기업 등 '혁신기업'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향후 5년간 혁신기업에 공급되는 자금 규모가 4대 금융그룹만 180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혁신기업에 대한 금융문턱을 낮춰달라"고 주목하는 등 정부의 독려도 있지만 내년부터 도입 예정인 새로운 예대율 규제에 대비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 금융지주, 투자·여신 투트랙 금융지원 

4대 금융지주는 앞으로 3~5년 동안 투자와 여신의 '투트랙 방식'을 통해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신한금융은 2조1000억원 가량의 직·간접적 투자와 62조원 가량의 여신(대출)을 통해 혁신기업의 자금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KB금융은 2조원 투자·60조원 여신 지원을 밝혔고 하나금융은 2조원 투자·18조원 여신, 우리금융 2조1000억원 투자·31조1000억원 여신 지원을 발표했다.

향후 5년 동안 180조 가량이 혁신기업에 풀리는 셈이다.

이들 금융그룹들은 혁신금융지원을 위해 그룹내 협의회 형태의 기구를 출범시켰는데, 각 기구의 의장을 해당 금융그룹 회장들이 맡았다. 금융그룹의 핵심 과제로 설정했다는 의미다.

금융그룹 한 관계자는 "혁신기업 지원방안은 금융그룹 회장들이 직접 진두지휘하고 있다"며 "이에 그룹 전 계열사 차원에서 혁신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창업·벤처·중소기업 업계에서도 금융그룹들의 움직임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혁신기업 평가를 받고 있는 애완동물 응급키트 제조사 '플랜브로' 박상훈 대표는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고 하더라도 자금이 없어 사업을 진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금융그룹에서 자금공급을 확대하면 이러한 기업들에게는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3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에서 진행된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금융지주, 왜 '돈' 풀까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혁신금융'을 강조하는 등 금융사들을 독려하고 있다.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혁신금융 비전 선포식' 자리에서 "담보가 충분한 대기업 외 혁신 창업기업과 중소기업에게 금융의 문을 열어줄 수 있는 혁신금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정책적인 지원을 밝힌 것과 함께 주요 금융사에 지원을 확대해 달라는 주문을 할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금융그룹 한 관계자는 "금융그룹의 주력계열사인 은행을 비롯한 대부분 금융사는 이른바 '라이선스 업'으로 정부의 허가 없이는 사업을 영위하지 못한다"며 "이 때문에 정부의 정책에 적극 발맞춰야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정책과는 별개로 내년 새로이 도입될 규제도 금융그룹이 혁신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게 된 배경으로 꼽힌다.

혁신기업 지원의 대부분은 금융그룹의 주력계열사인 은행 대출을 통해 이뤄질 예정인데, 내년부터 은행의 예대율 규제가 바뀐다.

예대율이란 대출금을 예수금으로 나눈 비율을 의미하는 지표다. 은행은 예대율을 평균 100% 이내에로 맞춰야 한다. 은행의 지나친 대출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현재는 예대율을 산정할때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의 가중치가 같지만 내년부터는 가계대출의 가중치가 15% 높아지는 반면 기업대출은 15% 낮아진다.

예를 들어 은행이 100만원을 가계에 대출해줄 경우 115만원을 대출해 주는 것으로 치지만 기업에 대출해줄 경우에는 85만원을 대출해 준 것으로 보는 것이다. 가계대출을 줄이고 기업대출을 늘리라는 정책이 반영된 것이다.

올해 1분기 기준 4대은행의 가계대출과 기업대출은 ▲신한은행 가계대출 108조5930억원, 기업대출 106조4130억원 ▲KB국민은행 가계대출 142조3000억원, 기업대출 115조8000억원, ▲KEB하나은행 가계대출 106조2710억원, 기업대출 98조3510억원 ▲ 우리은행 가계대출 114조5470억원, 기업대출 118조5300억원 등이다.

우리은행을 제외하고는 모두 기업대출보다 가계대출이 많다. 현재 대부분 은행의 예대율이 98~100% 수준이라는 점에 비춰보면 새로운 예대율 규제가 도입될 경우 예대율 산정시 표준인 100%를 넘길 수 있다는 의미다.

은행 한 관계자는 "새로운 예대율 규제를 앞두고 수신도 끌어모아야 하지만 기업대출을 늘려야 예대율 기준을 맞출 수 있다"고 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