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위기의 연금보험]③수익률, 마이너스에서 시작

  • 2019.07.18(목) 15:56

보험료에서 사업비 뺀 '순보험료'만 연금액으로 적립
실질 연금액, 보험사가 제시한 예상연금액과 달라
"수익률 요소인 이율·사업비·운영기간 꼼꼼히 따져야"

연금보험의 수익률은 '마이너스'에서 시작한다.

이는 보험상품의 구조적인 특성에서 기인한다. 가입초기에 보험을 해지하면 낸 보험료를 다 돌려받지 못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안정적인 노후생활 보장을 목적으로 연금보험을 가입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이러니한 부분이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연금보험 가입 시 가장 고려해야할 사안으로 '수익률'을 꼽는다. 연금보험 목적이 노후생활자금 재원 마련에 있는 만큼 세제혜택을 포함, 납입한 보험료 대비 차후 얼마의 연금을 받을 수 있을지를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지표가 바로 수익률이기 때문이다.

즉 연금보험 가입을 고려중이거나 혹은 이미 연금보험에 가입했다 하더라도 수익률을 꼼꼼히 따져봐야 할 필요가 있다. 보험사가 가입당시 제시하는 예상연금액은 실제 받게 되는 연금액을 제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 예상연금액 ≠ 실질 연금수령액

보험사는 연금보험 가입시 현 시점에 적용된 이율이 앞으로도 변동되지 않을 것을 가정한 예상연금액, 즉 명목수익률만을 제시한다. 금리변동, 운용자산이익률 등에 따라 연금액에 적용되는 공시이율이 매달 달라지는데다 물가상승률과 다른 금융상품을 선택했을 때의 기회비용까지 감안하면 실제 연금수령 시점에 받게 될 연금액과 예상연금액은 차이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

더욱이 연금보험은 장기간 보험료를 납입하고 유지해야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초장기 상품이다. 월 납입보험료를 20만원이라고 가정하면 납입기간이 10년에서 많게는 20년에 달하기 때문에 납입하게 될 보험료만 최대 4800만원에 달한다. 결코 적지 않은 금액인데다 중도해지시 납입원금을 돌려받기 어렵고 받았던 세금혜택도 고스란히 반납해야한다. 미래에 닥칠 노후대비 목적까지 생각하면 그 어떤 보험상품 보다 신중히 가입해야할 것이 연금보험인 셈이다.

◇ 수익률 결정 요소, 이율·사업비율·운영기간

연금보험 수익률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적용이율(공시이율) ▲예정사업비율 ▲연금운영기간이 있다.

이중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바로 적용이율인데, 이는 예정사업비율과도 연계된다. 보장특약이 없는 순수연금형인 연금저축보험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가입자가 낸 연금보험료(영업보험료)는 '사업비'와 '순보험료'로 분해된다. 여기서 사업비를 결정하는 것이 예정사업비율이며, 적용이율은 전체보험료에서 사업비를 뗀 순보험료에만 적용된다.

사업비는 보험사가 보험영업, 상품운영 및 유지 등에 사용하는 비용을 말한다. 보험사는 보험가격(보험료)을 결정하기 위해 상품별로 지출될 사업비 규모를 예측해 보험료 대비 사업비율을 결정하는데 이를 예정사업비율이라고 한다. 이는 상품요약서 공제금액 안내표에 계약체결비용, 계약관리비용 등으로 표기돼 확인할 수 있다.

보험사는 받은 보험료에서 예정사업비율을 기초로 해 사업비를 제하는데 사업비는 다시 신계약비, 유지비, 수금비 등으로 나뉜다. 사업비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신계약비는 최대 10년까지 납입한 보험료에서 차감이 가능하다. 사업비 규모에 따라 실제 이율을 적용해 쌓이는 연금재원인 순보험료가 달라지므로 이를 파악하는 것은 중요하다. 사업비율은 보험사나 상품마다 다를 수 있다.

사업비가 제해지고 나면 보험사는 순보험료에 공시이율(보험사가 외부지표금리, 운용자산이익률 등을 고려해 산출한 이자율로 통상 예·적금 금리보다 높고 매월 변동됨)을 적용해 나중에 지급할 연금액(적립책임준비금)을 쌓아간다. 적립책임준비금이 실제 받게 될 연금재원인 만큼 이 금액이 어느 정도인지가 차후 연금액을 결정하게 되는 것이다.

여러 보험사의 상품을 놓고 비교하거나 다른 금융상품과 비교할 경우 적립책임준비금이 큰 쪽이 더 유리한 것이다.

사업비 공제 때문에 초기에는 마이너스 수익률에서 시작하지만 적립부분 순보험료를 연금 공시이율로 적립할 경우 복리로 계산되기 때문에 아래와 같은 그래프 곡선을 그리게 된다.

또한 앞서 연금보험 마케팅([위기의 연금보험]②연금 마케팅의 숨은 진실) 기사 중 복리효과에서 강조했듯 수익률을 결정하는 마지막 요소는 '연금운영의 기간'이다.

연금보험은 예·적금처럼 단리가 아닌 복리로 적용되기 때문에 더 높은 수익률이 기대되지만 사업비가 차감되는 점을 감안하면 복리효과를 보기 시작하는 시기는 적어도 5~7년 이상이 지나야 한다. 이는 연금개시전 적립기간이 길수록 더 높은 적립책임준비금을 쌓을 수 있다는 얘기다. 연령이 어릴 때 연금보험에 가입하라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 "사업비 낮고, 공시이율 높고, 적립기간 늘려야 유리" 

결론적으로 연금보험에서 높은 수익률을 얻기 위해서는 예정사업비율이 낮고, 적용이율과 매달 납입되는 순보험료가 높아야 하며 연금개시 전 적립기간이 길어야 한다. 즉 예정사업비를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고 공시이율이 높으며 가능한 납입과 거치기간을 늘려야 실질연금액을 늘릴 수 있다는 얘기다.

김진수 인스토리얼 대표는 "연금보험 분쟁이나 상품설명 부실이 발생하는 이유는 공시이율 변동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거나 사업비로 인해 마이너스 수익률에서 시작한다는 내용, 해지시 세금 환급이 될 수 있는 위험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연금보험은 중도해지시 금전적인 손실 뿐 아니라 시간에 투자한 손실까지 감내해야하기 때문에 보험사가 제시하는 내용만 무턱대고 믿을 것이 아니라 연금보험 수익률에 영향을 주는 변수들을 제대로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