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매출·이익 줄고 빚만 늘었다

  • 2020.06.03(수) 16:00

한은, 외감기업 분석결과 발표
매출 역성장 속 이익률 하락

국내기업의 성장세가 급격히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은 줄고 영업이익도 시원찮았다. 이자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기업도 전체의 3분의 1에 달했다.

한국은행은 3일 외부감사 적용대상 비금융 영리법인 2만5874개의 개별 재무제표를 조사한 '2019년 외감기업 경영분석'을 발표했다.

외감기업 분석은 한은이 매년 10월 국세청 법인세 신고기업의 재무제표를 토대로 내놓는 기업경영분석의 속보형식을 띤다. 기업의 성장성, 수익성, 안정성을 가늠할 수 있는 통계다.

지난해 국내기업의 매출액증가율은 -1.0%로 집계됐다. 2015년 -2.4% 이후 4년만에 역성장이다.

제조업 매출액증가율은 석유정제기업을 중심으로 -2.3%를 기록했고 비제조업은 사실상 제자리걸음(0.8%)을 했다.

수익성도 좋지 않았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2017년 7.4%, 2018년 6.9%, 2019년 4.7%로 매년 떨어지는 추세다. 지난해는 제조업 영업이익률이 4.6%를 기록해 한해 전(8.3%)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한계기업도 늘고 있다. 영업이익이 이자비용에도 못미치는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 기업이 34.1%에 달했다. 전년도에 비해 2.8%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반면 이자보상비율 500% 이상의 건실한 기업 비중은 2018년 40.2%에서 지난해는 36.9%로 줄었다.

벌이는 줄고 남는 것도 없으니 기업의 안정성에 금이 갔다. 부채비율은 2018년 93.1%에서 지난해 95.4%로 상승했고 같은 기간 차입금의존도도 26.0%에서 27.7%로 높아졌다.

기업의 현금흐름은 업체당 평균 3억원 순유입을 나타냈다. 나가는 돈보다 들어오는 돈이 더 많았다는 얘기다. 장사가 안되니 투자를 더 줄인 결과다.

실제로 영업활동 현금유입은 2018년 76억원에서 지난해 72억원으로 줄어든 가운데 투자활동 현금유출은 84억원에서 69억원으로 더 큰 폭 감소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