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경제성장률 10년만에 최저…2.0% 턱걸이

  • 2020.01.22(수) 11:12

수출둔화·투자감소 겹쳐
재정지출로 성장세 유지

지난해 국내경제가 2.0% 성장에 그쳤다.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이후 10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국민들의 구매력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외환위기 이후 20여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GDP는 전년대비 2.0% 성장했다.

2009년 0.8% 성장 이후 10년만에 최저이자 한은이 GDP 통계를 작성한 이래 5번째로 낮은 수치다.

반도체 업황 악화로 수출 증가세가 둔화됐고 건설과 설비투자가 부진한 게 주요 원인이다.

수출은 전년대비 1.5% 증가에 그쳤고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는 각각 -3.3%, -8.1%로 뒷걸음질했다. 민간소비도 2018년 2.8%에서 지난해는 1.9%로 증가세가 떨어졌다.

그나마 성장세가 유지된건 재정지출 때문이다. 2.0% 성장률 중 정부의 기여도는 1.5%포인트를 차지했다. 나머지 0.5%포인트를 민간이 담당했다. 정부소비 증가율은 6.5%로 2009년 6.7% 이후 증가세가 가장 가팔랐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무역환경이 좋지 않았고 반도체 경기 둔화, 건설과 설비투자 조정등이 겹치면서 민간성장은 상당히 둔화되는 압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실질GDI는 0.4% 감소했다. 외환위기 때인 1998년 -7.0% 이후 20여년만에 첫 역성장이다. 박 국장은 "반도체 수출품 가격이 원유나 석유제품 등 수입품 가격보다 더 크게 하락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1.2%로 2017년 3분기 이후 가장 높게 나왔다. 이 역시 재정지출 효과가 컸다. 정부가 생활형 사회기반시설 투자를 늘리고 복지지출도 확대하면서 성장률을 끌어올렸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