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에듀워치]고려대 ‘정중정’ vs 연세대 ‘정중동’ 학종 격돌

  • 2020.09.20(일) 10:00

<2021대입 수시> 연세대 vs 고려대 ②
학업우수형, 학추와 달리 전형·인원 거의 ‘무풍’
활동우수형, 과학·어문학 특기자 폐지 영향권

‘시계 제로(0)’다. 2021대입 수시 전형에서 공부 좀 한다는 최상위권 수험생이라면 지원하기 마련인 연세대와 고려대 얘기다. 특목고 ‘그들만의 리그’로 불렸던 특기자전형을 3~4분의 1 토막을 내놨다. 연세대는 논술마저 3분의 1 넘게 쳐냈다. 고려대는 학생부교과전형을 통합하며 20% 넘게 감원했다. 대신 수능최저가 없는 학종 전형을 만들었다.

작심(?)한 듯 손본 탓에 선발인원에 대대적인 변화가 생긴 학과(학부)가 부지기수다. 2021수시 경쟁률이나 입결이 예년 같을 리 없다. 올해는 180도 다른 입시판도가 전개될 게 뻔하다. 이달 23~28일 수시 원서접수를 앞두고 연세대와 고려대의 유사 전형별로 2020학년 각 전형의 경쟁률과 2021학년 학과(학부)별 변동 인원을 뜯어봤다. [편집자]

고려대 학종, 일반고 49% vs 특목고 49%

고려대 ‘학업우수형’은 가장 일반적인 학생부종합전형이다. 학생부교과전형 ‘학교추천’과 달리 2020학년에 비해 전체 선발규모나 전형방식에 거의 손을 대지 않고 학종 ‘일반전형’에서 명칭만 바꿨다.

서류로 5배수를 추린 뒤 1단계 성적(70%)과 면접(30%)으로 선발하는 전형요소를 놓고 보면 연세대 ‘활동우수형’과 유사하다. 활동우수형은 1단계 서류로 2.5~4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 면접 40%를 합산해 뽑는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의 유무(有無)에 차이가 있다. 고려대 학업우수형 수능최저는 어마무시하다. 수능 4개 응시영역 국어·수학·영어·탐구 중 인문 ‘4합7 이내’, 자연 ‘4합8’이다. 의대는 ‘4합5’, 신설되는 SK하이닉스 채용조건형 계약학과 반도체공학과는 ‘4합7’을 맞춰야 한다.

2021학년 선발인원은 1178명(31.0%). 교과 학추(1183명·30.4%)과 더불어 수시 양대 전형이다. 학추와 달리 학업우수형은 선발인원에 있어서도 1년 전에 비해 거의 변화가 없다. 2020학년(1188명·31.3%)에 비해 15명 늘었을 뿐이다. 세부적으로 뜯어봐도 몇몇 인기학과들을 빼고는 이렇다 할 인원 변동이 있는 학과(학부)들이 많지 않다.

인문계열 경영대(100명→108명)는 전년도 보다 8명 증가했다. 자유전공학부(43명→30명)는 13명이 축소됐다. 이밖에 행정학과(33명→23명)와 미디어학부(33명→23명) 각각 10명, 경제학과(45명→40명) 5명, 통계학과(25명→21명) 4명 줄어들 게 눈에 띄는 정도다.

자연계열은 변화가 거의 없다. 많아봐야 지구환경과학과(10명→12명) 2명 늘어나는 것 정도다. 의대(33명→34명) 1명을 비롯해 대부분 1명이거나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학추가 통상 일반고가 지원하는 전형이라면 학업우수형은 일반고와 특목고, 자사고 출신들이 대거 지원하는 전형이다. 2020학년 합격자 비율을 보더라도 자사고(25.2%), 외고․국제고(24.2%) 등 특목고 비율이 49.4%로 일반고 49.6%와 엇비슷했다.

경쟁률은 11.2대 1(모집 1188명·지원 1만3335명). 학과(학부)별 경쟁률이 7대 1 이상으로 작년 학추Ⅰ·Ⅱ에서 볼 수 있었던 ‘배수 미달’은 없었다. 학교장추천이 필요한 학추Ⅰ․Ⅱ과 달리 지원자격에 제한이 없기 때문이다.

인문․자연계열을 통틀어 바이오시스템의과학부가 18.95대 1로 가장 높았다. 바이오의공학부 17.35대 1, 의대 17.30대 1로 ‘톱3’를 형성했다. 영어교육 7.75대 1, 자유전공 7.77대 1, 영어영문 8.06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연세대 ‘취업깡패’ 학과들 인원 늘어난 이유

연세대는 2021학년 수시에서 학종 활동우수형으로 768명(22.4%)을 선발한다. 수시 전형 중 가장 많다. 2020학년에 비해서도 133명(20.9%) 증가했다. 특기자전형(599명→163명) 436명, 논술(607명→384명) 223명 등 두 전형에서 줄인 659명 중 5분의 1 가량이 넘어왔다. 고려대가 메인 학종 전형에서 비교적 ‘정중정(靜中靜)’의 움직임을 보였다면 연세대는 모집인원에 있어서 만큼은 의미있는 변화가 생긴 ‘정중동(靜中動)’인 셈이다.

인문계열을 들여다보면, 경영학과(65명→78명)가 13명 증가했다. 경제학부(40명→50명)도 10명 늘어났다. 어문계열 또한 면접형에는 많이 못미치지만 활동우수형에서도 대부분 학과에서 인원이 확대됐다. 영어영문학과(10명→20명)가 10명 갑절 증가한 것을 비롯해 중어중문학과(6명→9명) 3명, 독어독문학과(6명→8명)·불어불문학과(7명→9명)·노어노문학과(6→8명) 2명씩이다. 특기자 어문학인재전형(2020학년 54명) 폐지 영향이다.

이런 와중 인원이 축소된 학과도 있다. 6곳이나 된다. 신학과(20명→13명)는 7명 축소됐다. 면접형(6명→9명)과 정시(18명→22명)으로 돌렸다. 문화인류학과, 문헌정보학과, 사회복지학과, 심리학과, 철학과 등도 1~2명 줄었다.

연세대 활동우수형 인원 증가는 자연계열에서 두드러진다. 특기자 과학인재전형을 폐지(2020학년 273명)하다 보니 당연한 일이다.

의예과는 작년에 특기자전형으로 27명 선발했다. 2021학년에 면접형 11명, 활동우수형 10명, 정시 6명으로 돌렸다. 활동우수형이 45명에서 55명으로 늘어난 이유다. 치의예과도 12명이 원래는 특기자전형 몫이었다. 활동우수형(6명→13명)이 7명 증가했다.

요즘 ‘취업깡패’로 불리는 학과 중심으로 공대 또한 예외일 수 없다. 글로벌융합공학부는 과학인재전형으로 선발했던 15명을 올해 전부 활동우수형으로 돌렸다. 전기전자공학부(12명→41명) 29명, 기계공학부(10명→27명) 17명, 신소재공학부(9명→22명) 13명, 화공생명공학부(9명→19명) 10명, 사회환경시스템공학부(7명→17명) 10명 등이다.

2020학년 활동우수형 경쟁률은 10.79대 1(지원 635명·모집 6854명). 자연계열 최고 인기학과 의예과 10.31대 1, 치의예과는 12.33대 1을 기록했다. 인문계열 경영학과 10.06대 1, 경제학부가 10.5대 1을 나타냈다.

컴퓨터과학과가 21.33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수학과(20.75), 시스템생물학과(19.75), 전기전자공학부(19.42), 생명공학과(18.4) 순이다. 최저경쟁률을 기록한 학과는 신학과 4.75대 1이었다. 실내건축학과(5.1), 간호학과(6.00), 의류환경학과(6.75), 문헌정보학과(6.9) 등도 낮았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