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重, 경포대에 '아산'의 추억 짓는다

  • 2013.07.04(목) 17:10

'호텔현대경포대' 기공식..2015년 최고급 리조트 호텔 개관

현대중공업이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추억이 서린 강릉 경포대에 최고급 리조트 호텔을 짓는다.

현대중공업은 4일 강원도 강릉시 강문동 신축 부지에서 호텔현대경포대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몽준 의원과 김진선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최명희 강릉시장, 김화묵 강릉시의회 의장,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호텔현대경포대는 오는 2015년 5월 지하 4층, 지상 15층 건물에 컨벤션센터와 야외공연장, 수영장, 한옥호텔 등을 갖춘 총 150실 규모의 최고급 호텔로 문을 열 예정이다.



[(사진 왼쪽부터) 최범기 강릉상공회의소장, 김화묵 강릉시의회 의장, 최명희 강릉시장, 정몽준 국회의원, 김진선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 염동열 국회의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이종서 관동대 총장]

이번 신축에는 ‘건축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Pritzker)상’을 수상한 세계적 건축가 리처드 마이어(Richard Meier)가 설계에 참가했다. 특히 친환경에너지인 태양광과 지열을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고 절전조명인 LED등을 설치해 ‘저탄소 녹색 호텔’로 지어진다.

또 신축부지에서 발굴된 신라시대 문화재를 전시하는 전시관을 만들어 호텔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우리 문화유산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지난 71년 문을 연 '호텔현대경포대'는 40여년 동안 총 550만 명이 이용한 동해안의 대표 호텔로, 국내 호텔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해변경관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한편 호텔이 지어지는 강릉 경포는 고 정주영 명예회장이 고향인 강원도 통천의 송전해수욕장을 추억하던 곳이다. 그는 이곳에서 매년 여름 신입사원 수련대회를 열어 젊은 직원들과 씨름, 배구 등을 함께 하며 현대 특유의 기업문화를 만들었다.

또 시인, 문학인들과 함께 해변시인학교에 참가하며 인생과 문학에 대해 토론하는 등 경포대는 정주영 명예회장에게 매우 각별한 장소였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8년 동계올림픽때에는 강원도를 방문하는 세계적인 스포츠스타와 VIP들이 호텔현대경포대에서 우리나라 동해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