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重, 수주로 위기 돌파..2.1조 해양공사 수주

  • 2014.11.12(수) 14:03

UAE 국영석유회사와 계약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대규모 수주를 시작으로 위기 돌파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아랍에미리트(UAE) 국영석유회사인 아드녹(ADNOC)의 자회사인 아드마옵코(ADMA-OPCO)사와 2조1000억원 규모의 해양공사를 계약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현대중공업이 지난 7월 발주통보서(LOA, Letter of Award)를 접수한지 약 4개월 만이다.

▲ 11일(현지시각) 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현대중공업과 아드마옵코사의 해양공사 계약식에서 현대중공업 김종도 해양사업본부장(오른쪽 두 번째)과 아드마옵코사의 알 자완(Ali R. Al-Jarwan) 사장(왼쪽 두 번째)이 서명 후 악수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각종 원유생산시설을 제작해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市에서 북서쪽으로 131㎞ 떨어진 나스르(NASR) 해상 유전지대에 설치하는 공사다. 현재 하루 2만2000배럴(bbl)의 원유생산량을 6만5000배럴로 3배 가량 증산하는 공사다.

총 2개 패키지 가운데 1개 패키지를 수주한 현대중공업은 원유분리설비, 가스처리설비, 기초구조물, 거주구, 200km구간의 전력공급용 해저케이블 설치 등을 수행하게 된다.

다른 패키지 1개는 기존 운영 중인 2개의 원유시추플랫폼 외에 7개의 플랫폼을 추가로 제작·설치하는 공사로 아랍에미리트 현지의 NPCC社가 수행한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설계에 착수해 구매, 제작, 운송, 설치, 시운전까지 전 공정을 일괄도급계약방식(EPC)로 수행, 오는 2019년 하반기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