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IMO 환경규제 강화추세…"수소선박, 선택 아닌 필수"

  • 2019.02.18(월) 18:07

최인호 의원실, 18일 수소선박 기술·정책 토론회 개최
"CO2 등 환경규제가 향후 조선해운산업 향배 가를 것"
"정부 지원 필요…수소선박 실험·인증 규제 완화해야"

정부가 지난 1월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가운데 수소차뿐만 아니라 수소선박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가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상황에서 수소선박 개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것이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부산광역시, 수소융합얼라이언스 등이 1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공동주최한 '수소선박 기술·정책 토론회'에서는 조선해양산업분야에서 수소정책의 방향성에 대한 전문가들의 논의가 진행됐다.

수소선박은 수소를 주요 연료로 사용해 항해하는 선박으로 기존 중유 사용 선박에 비해 대기와 해양 오염 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발제를 맡은 이제명 부산대학교 조선해양공학과 교수는 "노르웨이에서 세계 최초로 수소선박의 핵심기술인 수소연료전지에 대한 기본승인(AIP, 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며 "수소연료전지에 대한 시장진출이 임박했다고 보는데 유럽 국가들 중심으로 시장독점이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태범 한국선급 연구본부장은 "IMO가 황산화물이나 질소산화물 등을 중점적으로 규제하는 등 해양에서의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다"며 "사실상 수소선박 없이는 조선해양산업이 어렵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IMO는 지난해부터 EU항만에 잠시 들르는 5천톤 이상의 선박에 대해 연료소모량을 모니터링하기 시작했으며 올해부터는 5천톤 이상의 등록된 모든 선박에 대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연료 소모량을 취합한 보고서를 IMO에 제출토록 하고 있다. 또 내년에는 신규선박에 대한 에너지효율 설계지수(EEDI)를 시행할 예정이다.

윤성혁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플랜트 과장도 "점점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향후 조선해운산업의 향배를 가를 것"이라며 "LNG추진선에 이어 수소선박이 향후 친환경 선박의 대표주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1월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을 발표를 통해 2030년까지 수소선박을 활성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부산광역시는 지난해 3월 수소선박 추진단을 구성해 수소선박 및 항만인프라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친환경 스마트 선박 R&D플랫폼 구축사업의 기획, 이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 중이다.

김재경 에너지경제연구원 팀장은 "정부의 지원이 있다면 활성화될 수 있는 것이 수소차와 수소연료전지"라며 "수소선박의 기술개발이 어느 정도 이루어지면 이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원정책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기술개발이 2030년까지 완성될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도 나왔다. 정부의 규제가 기술개발을 막고 있다는 것이다.

강중규 대우조선해양 선박해양연구소 상무는 "현재 LNG추진선도 인프라 구축 때문에 상용화가 더딘 상태인데 이는 실험이나 인증에 대한 규제가 상당히 심하기 때문"이라며 "정책적 완화가 있어야 수소선박의 인프라 구축과 기술발전도 획기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