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재용, 日 출장직후 '비상계획' 주문

  • 2019.07.15(월) 10:17

DS부문 최고경영진 소집…대응지시
日 수출규제, 완제품으로 확대 우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 마련을 당부했다. 5박6일간의 일본 출장을 통해 이번 사태가 예상보다 더 심각해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대응책 마련을 지시한 것이다.

지난 7일 일본 출장길에 오른 이재용 부회장이 12일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귀국 이튿날 삼성전자 최고경영진을 소집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주문했다.

1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일본에서 귀국한 뒤 다음날인 13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최고경영진을 소집해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었다.

4시간 이상 이어진 이날 회의에는 김기남 DS부문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 사장, 강인엽 시스템 LSI사업부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 부품분야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 결과를 공유하고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수급 현황, 전체 사업에 미치는 영향,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화이트 리스트(수출 우대국)' 제외 조치 등 일본의 수출 규제가 확대되면 소재 부품뿐 아니라 스마트폰, TV 등 완제품에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시나리오별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일본 정부가 전략물자의 수출허가를 면해주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할 경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뿐 아니라 전자·통신·로봇·기계 등 모든 전략물자에 대한 개별 수출허가를 받아야 해 관련 산업 전체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이 부회장은 부품소재 다변화, 국내 소재산업 육성 등 장기적 대응책 마련도 지시했다. 이번 사태 발생 이후 삼성전자가 에칭가스 등 반도체 핵심소재의 긴급 물량 일부를 확보하긴 했지만 이삭줍기식 대응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부회장이 컨틴전시 플랜을 주문 건 삼성 안팎의 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삼성은 일본의 수출 규제뿐 아니라 미중 무역분쟁, 실적악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수사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재계에서는 '퍼펙트 스톰(동시다발적인 악재가 일어나는 초대형 위기)'으로 빗대기도 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