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최태원 "번지점프 하듯 두려움 극복해야"

  • 2019.08.23(금) 10:41

이천포럼 폐막…"AI·DT 등 활용해야 생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2일 '2019 이천포럼' 마지막날 행사에서 혁신기술을 활용해 딥 체인지를 가속화하자는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거래비용을 최소화하고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하는 혁신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며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등 혁신기술의 적극적인 활용을 당부했다.

최 회장은 지난 22일 폐막한 '2019 이천포럼'에서 이 같이 밝히고 "혁신기술을 통해 우리의 고객이 누군지 재정의하고 각 고객에게 맞춤형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천포럼은 SK 임직원들이경제, 사회, 지정학 이슈, 기술혁신 등을 토론하고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연례 심포지움으로 올해는 에너지 솔루션(ES), AI, DT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표하는 기술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최 회장은 "AI, DT 등 혁신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한편 우리 고객 범위를 확장하고 고객 행복을 만들어 내야 한다"며 "이를 통해 SK가 추구해 온 '딥 체인지(근원적 변화)'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ES 사업과 관련해서도 "앞으로 에너지 공급자 시각만으로는 에너지 산업 변화의 물결에서 생존할 수 없다"며 환경문제와 고객 가치를 아우르는 해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나부터도 변화는 두렵고 달갑지 않은 일이지만 번지점프를 하듯이 두려움을 극복하고 자꾸 새로운 시도를 해야 딥 체인지를 이룰 수 있다"며 "피할 수 없다면 변화를 즐기자"고 당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