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차알못 시승기]'미국 정통'이라는 트래버스의 맛

  • 2019.09.05(목) 09:38

대형 SUV 차급의 '본토 대체재'
웅장한 차체, 담백한 디자인, 강인한 성능

일단 잘생겼다. 묵직하고 웅장해 보이면서도 세련됐다. 힘도 활용성도 좋아 뵌다. 도시에서든 교외 비포장 환경에서든 거침이 없다. 이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본토 격인 미국시장에서 검증 받은 차다. 한국GM이 국내로 들여온 쉐보레 '트래버스(Traverse)' 얘기다.

대형 SUV 차급은 국내시장 수요도 충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불티나게 팔리는 것도 모자라 계약해도 인수까지 대기만 1년해야 할 정도로 물건이 귀하다. 이 시장에 '정통 아메리칸 슈퍼 SUV'라는 판촉 수식어를 내걸고 등장한 게 바로 트래버스다.

서울 잠실 한 호텔 주차장에 줄지어 선 트래버스/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지난 3일 서울 잠실에서 강원도 양양 중광정해수욕장까지, 또 비포장도로(오프로드) 구간을 품은 양양의 한 휴양림을 오가는 총 250km가량의 길 위에서 이 트래버스를 타봤다.

반나절을 관통한 일관적인 느낌은 '의외로 안락하다'는 것. 잔뜩 흐리고 비가 오락가락하는 궂은 날씨인데다 고속도로에 굽이가 많은 지방도, 오프로드 등까지 섞인 시승 코스였는데도 밖이야 무슨 상관이냐는 듯 그랬다.

시승 전 잠실의 한 호텔 주차장에서 만난 트래버스는 누가 봐도 쉐보레인 걸 알아볼 수 있게 생겼다. '스파크', '트랙스', '말리부', '이쿼녹스' 등을 형제로 둔 '쉐비(쉐보레 브랜드의 애칭) 가족'이라는 게 한 눈에 티가 난다. 담백하고 세련됐다.

서울 잠실 한 호텔 주차장에 줄지어 선 트래버스/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그러면서도 지금껏 봤던 모델들에 비해 단연 우람했다. 7인승인 이 차는 미국에서는 중형(미드사이즈) SUV로 분류된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가장 큰 체급의 대형 SUV다. 전장 5200mm, 전폭 2000mm, 전고 1785mm, 축거(휠베이스)는 3073mm의 체격 스펙을 갖췄다.

국산차중 이 차급은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유일하다. 그런데 이보다도 더 크다. 전장은 220mm, 전폭은 25mm, 전고는 35mm, 축거는 173mm 더 길다. 국산차 중에 꼽으라면 9~11인승 승합차로 분류되는 기아차 '카니발' 정도가 엇비슷한 체적이다.  

양양으로 출발하며 뒷좌석에 먼저 올랐다. 2열에 독립형으로 두 좌석이, 3열에 3명이 앉을 수 있는 벤치형 좌석이 있는데 얼핏 봐도 공간이 넉넉했다. 1열과 2열을 가장 끝까지 뒤로 미는 경우가 아니라면 3열에도 성인 남성 2~3명이 앉는 데 무리가 없어보였다.

트래버스 2열 앞 콘센트에 노트북 전원을 연결한 모습/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2열 앞, 1열 좌석 중앙수납공간 뒤쪽에는 220V 전원을 연결할 수 있는 콘센트와 USB 포트가 마련돼 있었다. 이동 중임에도 노트북을 열어 작업하는데 배터리 걱정을 할 필요가 없었다. 여러모로 요긴하겠다 싶었다.

운전을 맡은 동승기자는 이동 중 급가속과 급제동 을 반복하며 주행성능을 테스트했다. 하지만 30분 넘게 노트북 화면을 주시하면서도 눈에 큰 피로를 느끼지 않고 업무를 마칠 수 있었다. 꽤 거칠 거라 여겼던 승차감이 의외로 부드럽다고 느낀 대목이다.

어깨너머 본 주행성능도 강력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위 강촌나들목(IC) 언저리에서 마치 속도를 과시하며 차로 사이를 헤집는 페라리를 만났는데, 전혀 뒤쳐지지 않았다. 페라리는 이 덩치 큰 SUV를 떼놓으려는 듯 치고 나갔지만 우리 운전자가 따라붙는 데 지장이 없었다.

페라리 뒤쫒는 트래버스/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페라리도 쫒는 주행성능은 강력한 동력계통에서 나오지 싶다. 트래버스는 3.6ℓ 6기통(V6)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 장착됐다. 6800rpm(분당회전수)에서 최고출력 314마력, 2800rpm에서 최대토크 36.8 kg·m의 힘을 발휘하는 심장이다. 

여기에 GM의 '하이드라매틱((Hydra-Matic)' 9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렸다. 나중에 직접 운전할 때 느꼈지만 정말 밟는 만큼 속도계가 치솟았다. 차 무게만 2톤을 넘는 만큼(2090kg) 급가속은 살짝 더딘가 싶었지만 힘이 부친 기색은 한 순간도 느끼지 못했다.

양양의 한 휴양림을 다녀오면서 오프로드 구간을 주행할 때는 힘과 편안함을 동시에 체감했다. 휴양림 입구까지 경사가 가파르고 굽이가 큰 도로를 달릴 때는 속도를 별로 떨어뜨리지 않았음에도 좌우 쏠림이 크게 신경쓰이지 않았다.

휴양림 비포장 구간 진입을 앞두고 선 트래버스/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노면 굴곡이 심한 흙길에서는 '오프로드(비포장도로) 모드'로 주행해 봤다. 저단으로 변속기가 낮춰지면서 엔진음이 커졌다. 차체가 흔들리는 길인데도 미끌리거나 조향이 어렵지 않는게 땅을 움켜쥔 듯한 느낌이었다.

이 차의 주행방식은 변속기 뒤쪽의 '스위처블 AWD(Switchable AWD)' 다이얼을 돌려 주행 중에도 수시로 쉽게 바꿀 수 있었다. 일반도로에서 연비를 높이려면 FWD(전륜구동) 모드, 안정적인 주행을 원하면 AWD(사륜구동)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오프로드뿐 아니라 토우홀(견인·운반) 모드도 따로 있다.

트래버스 운전석/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내장은 간결한 편이었다. 화려함보다는 실속을 택한 결과겠지만, 다소 투박하다는 느낌도 없지않았다. 전면 중앙의 8인치 모니터는 직관적 다루기도 수월했고, 터치감도 괜찮았다. 공조장치나 내비게이션, AV(오디오·비디오)를 모두 이를 통해 쉽게 조작할 수 있었다.

인상적이었던 것은 카메라로 후방을 비추는 디스플레이 룸미러(실내후사경)다. 차내 2~3열에 사람이나 짐이 가득 들어챠 있어도 차 바로 뒤 상황을 막힘없이 볼 수 있어 유용했다. 거울로도 쓸 수 있는데 디스플레이 화면이 악천후에도 더 또렷하게 보였다.

주행중 아쉬웠던 건 요즘 신차에 많은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ACC) 기능이 없다는 것. 정속으로 설정하면 앞차와의 거리나 과속단속 카메라에 맞춰 주행해 장거리나 시내 정체구간도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는 보조기능 얘기다. 한국GM은 일단 국내 수요를 본 뒤 향후 ACC 기능이 탑재된 트림 도입도 검토할 거라고 했다.

트래버스 후면 트렁크/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시승한 최고급 사양 '프리미어' 트림은 5324만원이었다. 수입차 치고 가격은 잘 빠졌다는 얘기가 많지만, 사양을 보면 그다지 착한 것만은 아니라는 평가도 나온다. 공인연비는 ℓ당 도심 7.1km, 고속도로 10.3km로 복합 기준 8.3km다.

돌아와 자료를 찾아보니 트래버스는 지난 2분기 미국에서 3만8152대가 팔렸다. 동급(Mainstream Full-Size Crossovers)에서 경쟁하는 토요타 '하이랜더'(5만8562대)에 이은 판매 2위다. 포드 '익스플로러'(3만5374대)가 그 다음이다. 이 차급 점유율이 14%다.

크기, 성능, 경제성, 편의사양 등을 종합해  보면 정말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의 햄버거, 피자가 떠오르는 차다.  사전계약을 시작했지만 실제 국내로 들어오는 건 오는 10월께라고 한다. 얼마나 팔릴지는 솔직히 나도 궁금하다.

'차'를 전문가들 만큼은 잘 '알'지 '못'하는 자동차 담당 기자의 용감하고 솔직하고 겸손한 시승기입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