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호석유화학,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공헌 앞장

  • 2022.11.01(화) 16:26

흰지팡이 지원 사업, 2008년부터 매년 시행

금호석유화학이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앞장서 온 사회공헌활동을 올해도 흔들림없이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금호석유화학은 전통 석유화학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짐과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는 데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며 매년 다양한 분야에서 소외 계층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특히 시각장애인 보행 안전을 위한 '흰지팡이 지원 사업', 금호석유화학 건자재 브랜드 휴그린(Hugreen) 창호를 활용한 장애인 거주 시설 '창호 교체 지원 사업', 중증장애인 생활 편의 개선을 위한 '맞춤형 보장구 지원 사업' 등 국내 소외계층을 위한 활동을 약 10년 간 끊임없이 이어오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매년 10월15일 흰지팡이의 날을 맞아 한국시각장애인복지관에 시각장애인용 보장구 ‘흰지팡이’ 제작 지원금을 전달해왔다. 

금호석유화학의 흰지팡이 지원 사업은 시각장애인의 보행 안전에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2008년부터 매년 이어져 왔으며 올해까지 금호석유화학이 지원하며 보급된 흰지팡이의 개수는 1만9551개에 달한다.

흰지팡이는 시각장애인의 보행을 위한 필수적인 도구로, 많은 보행을 할수록 내구 연한이 짧아져 주기적으로 교체가 필요한 소모품이다. 금호석유화학의 지원금으로 전달되는 흰지팡이는 9단 안테나형으로 휴대가 편리하며 고강도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져 내구성이 좋은 것이 특징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수도권 소재 장애인거주시설에 중증장애인용 맞춤형 휠체어를 포함한 보장구도 기증한다. 

금호석유화학은 2008년부터 매년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와 함께 선정한 시설에 맞춤형 휠체어 등의 보장구를 기증해 왔다. 올해까지 금호석유화학의 맞춤형 보장구 기증 사업 대상자는 총 356명이다. 

맞춤형 휠체어는 전동 휠체어에 우레탄 소재의 이너(Inner, 맞춤형 자세 유지 장치)를 추가로 장착한 특수 휠체어다. 사용자의 신체에 변화가 있을 때마다 새로운 이너로 교체하는 만큼 시설 차원의 비용 부담이 있어 금호석유화학이 제작을 후원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최근 몇 년간 비대면으로 진행되었지만, 그 전까지는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장애인시설을 직접 방문해 직접 보장구를 전달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금호석유화학은 매년 겨울을 앞두고 장애인 시설의 노후화된 창호를 자사 건자재 브랜드 휴그린(Hugreen)의 창호로 교체해주는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기존에 사용되던 창호는 노후화되고 파손되어 추위를 막는 데 효과적이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그만큼 시설 측에서는 겨울철 난방비 부담이 높았던 것이 사실이다. 

2021년에는 임마누엘 등촌공동체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부설 설리번학습지원센터의 목창호와 알루미늄창호 총 38틀을 모두 단열 성능이 높은 휴그린 창호로 교체했다. 금호석유화학 창호 지원 사업은 시설의 노후화된 창호를 모두 교체함으로써 장애인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어지고 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