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B증권, 발행어음 첫 출시…연내 2조 목표

  • 2019.06.03(월) 17:43

'KB able 발행어음' 1회차 5500억원 발행
약정식 연 2.3%·수시식 1.8%·적립식 3.0%

KB증권이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에 이어 3번째로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아 발행어음을 출시했다. 연내 2조원 발행을 목표로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였다.

3일 KB증권 여의도 영업부에서 열린 'KB able 발행어음' 출시 기념행사에서 김성현 사장(왼쪽부터)과 박정림 사장의 안내로 이종구 고객이 상품에 가입하고 있다. 사진=KB증권 제공

KB증권은 3일 'KB able 발행어음'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KB증권이 직접 발행하고 원금과 약정된 이자를 지급하는 만기 1년 이내의 단기 유동성 투자상품이다. 지난달 금융당국으로부터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으면서 발행할 수 있게 됐다.

'KB able 발행어음'은 원화·외화 약정식, 수시식 상품을 비롯해 원화 적립식 상품으로도 출시했다. 단기자금을 운용하는 고객 니즈에 따라 다양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제공 금리는 1년 만기 약정식의 경우 연 2.3%(원화)·연 3.0%(외화)다. 입출금이 자유로운 수시식의 경우 연 1.8%(원화)·연 2.0%(외화)다.

KB증권은 1회차에 원화 5000억, 외화 500억원을 포함해 총 5500억원을 발행한다. 1회차 발행 후 고객 수요구간을 분석해 빠른 시일 내 2회차 발행도 계획 중이며 연간 2조원대 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오전 KB증권 영업부에서는 발행어음 출시기념 상품 가입 행사도 진행했다. 박정림 사장과 김성현 사장은 발행어음에 연달아 가입하면서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박정림 사장은 "발행어음을 신규 수익원 및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함은 물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고객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대표상품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김성현 사장은 "발행어음은 초대형IB의 핵심사업으로, 고객에게는 좋은 상품을 제공하고 기업들에는 상생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면서 "IB부문이 발행어음 자산을 운용하는 만큼 가진 역량을 최대한 발현해 중소·중견기업들과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시 기념 금리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다음달까지 진행되는 이벤트는 KB증권 CMA 최초 신규 개인 고객 중 선착순 5만명을 대상으로 연 5.0%의 특판 금리를 3개월간 100만원 한도로 제공하고, KB증권 신규 거래법인을 대상으로 연 2.5%의 특판 금리를 1개월간 10억원 한도로 제공한다.

개인 고객 중 선착순 1만명을 대상으로 연 5.0%의 특판 금리를 1년 약정 기간 동안 월 최대 50만원 한도로 제공하는 적립식 이벤트도 준비했다.

'KB able 발행어음'은 전국 영업점은 물론 KB증권 홈페이지, HTS 'H-able(헤이블)', MTS 'M-able(마블)' 등 온라인으로도 가입 가능할 수 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