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유지창 前산업은행 총재, 12년째 유진증권 회장직

  • 2019.06.17(월) 16:56

2009년 합류 이후 여섯차례 회장직 연임
유 회장 포함 기관 출신 인사 포진 '눈길'

유진투자증권이 유지창(70) 전 산업은행 총재에게 회장직을 또 한번 맡겼다. 지난 2009년 회장으로 영입한 이후 여섯 차례 재선임하는 등 유 회장에 대한 지속적인 신뢰를 보여주고 있어 새삼 관심을 모은다.

17일 유진투자증권은 지난 2일 임기 만료인 유 회장을 재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오는 2021년까지다.

이로써 유 회장은 지난 2009년 유진투자증권에 넘어온 이후 무려 12년째 회장직을 이어가게 된다. 유진그룹이 지난 2007년 옛 서울증권 인수를 계기로 지금의 유진투자증권이 출범한 이후부터 줄곧 회장직을 맡아온 것이다.

유 회장은 화려한 경력을 가진 고위 관료(행시 14회) 출신이다. 대통령 금융비서관을 비롯해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장과 새천년민주당 정책위원회 정책연구실장,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산업은행 총재,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다만 유 회장은 이사회 의결권이 없는 미등기임원 신분으로 경영 자문 역할에 그친다. 실질적인 리더는 유진그룹 2세 경영인인 유창수 대표이사 부회장이다.

유 부회장은 2007년 유진투자증권 등기임원으로 오른 이후 현재까지 흔들림 없는 '오너 CEO'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유진그룹 창업주인 유재필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이다.

이를 감안할 때 유 회장의 역할은 권력의 외풍에 대비하기 위한 든든한 '방패막이'로 보인다. 실제로 유진투자증권에는 유 회장 말고도 정부와 법원, 감사원 등의 입김을 막아낼 수 있는 기관 출신의 외부 인사가 다수 포진해 있다.

사외이사 면면을 살펴보면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신규 선임한 한만희 서울시립대 교수는 국토해양부 제1차관 출신이다. 또 다른 사외이사인 김기정 동아대 부교수는 서울남부지방법원 부장판사를 역임했으며 성용락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은 감사원 감사원장 직무대행을 거쳤다.

아울러 지난해 2월 전략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한 고경모 기획관리본부장은 행정고시 32회 출신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창조경제조정관을 역임했다. 고 부사장은 유진투자증권에 합류한 지 1년 만인 지난 3월 정기주총에서 등기임원으로 신규 선임, 새로운 이사회 멤버로서 활동을 시작했다.

유진투자증권 관계자는 "유 회장은 경영 총괄 업무를 맡고 있으며 다양한 경험을 기반으로 고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