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예탁결제원, 내주 임추위 구성…차기 사장 인선 돌입

  • 2019.10.25(금) 14:21

국감으로 예정보다 임추위 일정 미뤄져
내달초 주총서 이사회 재편, 인선 본격화

한국예탁결제원이 오는 12월 임기가 만료하는 이병래 사장 후임 인선을 본격화한다. 아울러 공석인 비상임이사 두명의 자리를 채우기 위한 임시 주총을 내달초 개최하고 사장 인선 절차를 밟을 전망이다.

25일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국정감사가 지난 21일에 마무리 되면서 인선 절차가 다소 미뤄졌다"라며 "다음 주에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 구성을 위한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탁결제원은 보통 사장 임기 만료 두달 전에 임추위를 구성한다. 임추위는 비상임이사 4명과 외부 인사 3명으로 꾸려지며, 복수의 후보자를 선출하면 최종 후보를 주총 승인을 얻어 금융위원장의 최종 임명 절차를 밟는다. 이병래 사장 임기는 오는 12월 23일에 만료된다.

후임 사장 인선은 이사회 재편과 맞물려 속도를 낼 전망이다. 예탁결제원은 지난 16일 개최한 이사회에서 이사 선임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내달 4일 열기로 결의했다. 
  
예탁결제원의 이사회는 사장과 전무이사 및 이사 등으로 구성하며 이 가운데 이사는 비상임이사로 하되 주주대표와 공익대표를 각각 2인 이내로 두게 되어 있다.

현재 공익대표 두 자리가 공석이다. 박대해 전 국회의원(부산 연제구·한나라당)의 임기가 이달로 만료했다. 올 4월 선임한 조성욱 서울대 교수(현 공정거래위원장)는 위원장 후보자로 내정되면서 지난달 9일자로 사임했다.

예탁결제원은 후임 공익대표를 뽑기 위해 지난달 또 다른 비상임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임추위를 구성한 바 있다. 아울러 공개 추천 병행 방식으로 공익대표 지원자를 모집해 6명을 추려냈다. 이 가운데 면접심사를 통해 2명의 후보자를 최종 선정, 임시 주총에 추천하기로 했다.

한편 예탁결제원의 후임 사장 후보로 김근익 금융정보분석원장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노조 관계자는 "후임 사장은 5개 증권 유관 기관 가운데 유일하게 묶여 있는 예탁결제원의 공공기관 해제 문제와 서울-부산 조직 이원화에 따른 업무 비효율화 문제 등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명확한 방향성을 제시하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