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NH투자증권, 'WM·IB 경쟁력 강화' 조직개편…임원은 '세대교체'

  • 2020.12.14(월) 15:45

WM디지털사업부 신설…IB내 신기술금융·대체자산조직 만들어
조직 분위기 쇄신 위해 전문성·능력 위주 젊은 임원 전진 배치

NH투자증권이 14일 자산관리(WM)와 투자은행(IB) 영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고객 중심 비즈니스 플랫폼을 키우는데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리테일 부문에서는 디지털 채널 확장과 비대면 고객 유입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디지털 자산관리서비스 체계 구축을 위해 WM 디지털사업부를 신설했다. 산하에는 비대면 고객 자산관리서비스를 담당하는 디지털영업본부와 디지털 기반에 최적화된 특화상품, 시스템 등을 개발하는 디지털솔루션본부를 편제해 비대면 고객도 온라인상에서 프라이빗뱅킹(PB) 서비스를 받는 수준의 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WM사업부는 기존 5개 지역본부를 4개 지역본부로 재편하는 한편 영업점의 대형화와 PB화로 소외될 수 있는 고객들에 대한 전담 자산관리서비스를 담당할 고객지원본부를 신설했다. 프리미어 블루(Premier Blue) 본부 내에는 PB서비스기획부를 신설해 HNW(고액자산가·High Net Worth) 고객 대상의 서비스 모델을 구체화했다.

IB1사업부 산하 투자금융본부 내에는 신기술금융투자부를 신설해 모험자본 공급과 투자를 동반한 기업금융 서비스를 확대한다. IB2사업부 내에는 대체자산투자본부를 신설하고 본부 산하에 IB 크레딧(Credit)지원부와 대체자산투자부를 편제해 대체자산투자 전문성과 리스크관리 역량을 강화했다.

프라임 브로커리지(Prime Brokerage)본부에는 국내외 기관투자자와 리테일 고객 대상으로 유가증권 대차영업 중개와 주선 업무를 수행하는 대차영업부를 신설했다. 경영지원총괄 산하에는 고객 중심의 업무 프로세스 구축과 그룹 시너지 확대를 위해 경영기획부문을 새로 만들었다. 경영기획부문에는 경영전략본부, 상품솔루션본부, Global사업본부, 미래혁신TFT를 편제해 대 고객 상품관리체계를 강화하고 경영관리체계를 효율화한다.

NH투자증권은 이날 조직개편과 함께 임원급 인사도 단행했다. 옵티머스펀드 사고 등으로 어수선한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해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젊은 임원들을 대거 전진 배치하는 '세대교체'에 방점을 뒀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의 방향은 자산관리와 IB 비즈니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궁극적으로 고객 관점의 비즈니스 플랫폼을 고도화하는 데 있다"며 "고객의 니즈와 시장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업계를 선도하는 국내 대표 금융투자회사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인사 내용이다.

<신규 선임> 

▲ 금융소비자보호본부 최창선 ▲ 영업전략본부 송지훈 ▲ PE본부 오광준 ▲ 고객지원본부 강민훈 ▲ 리서치본부 오태동 ▲ WM법인본부 김진여 ▲ 정보보호본부 김규진

<전보>

▲ Digital전략부문 전용석 ▲ 재경2본부 조영래 ▲ Prime Brokerage본부 이창목 ▲ 대체자산투자본부 박정목

<승진>

◇ 전무
▲ WM사업부대표 김경호

◇ 상무
▲ 재경1본부 유현숙 ▲ 동부지역본부 강진호 ▲ 중서부지역본부 손홍섭 ▲ 연금영업본부 이수석 ▲ Industry1본부 이성 ▲ Industry2본부 김형진 ▲ ECM본부 김중곤 ▲ 부동산금융본부 신재욱 ▲ 상품솔루션본부 송재학 ▲ 고객자산운용본부 황경태 ▲ 주택도시기금운용본부 강현철 

◇ 상무보
▲ Global운용본부 신동섭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