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전면나선 김택진 "엔씨 변화필요…고객기대 모습으로"

  • 2021.09.17(금) 17:12

전사 이메일 통해 소통 나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최근 나타나고 있는 유저 불만과 주가하락에 대해 '변화카드'를 들고 나왔다. 

엔씨의 문제에 대해 깊게 성찰하고 유저가 기대하는 방향으로 변화를 시도하겠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17일 전사 이메일을 통해 "평소처럼 안부를 묻기가 조심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면서 "게임은 물론 엔씨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엔씨가 위기에 빠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면서 "CEO로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엔씨를 비판하는 모든 분들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들리지 않는 소리까지 공감하는 자세로 듣고 또 듣겠다"면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라면서 "그동안 당연히 여겨왔던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고 냉정히 재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엔씨의 변화가 필요한 시기"라면서 "문제를 정확히 짚고 대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도전과 변화를 위해서라면 당장은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다"면서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임직원들에게도 부탁하면서 "현재의 엔씨를 성찰하고, 변화할 엔씨를 향해 제언해달라"고 언급한 뒤 "무엇에도 구애받지 않고 개선해 가겠다"고 다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