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남양주왕숙‧고양창릉 등 경기북부 33만가구 들어선다

  • 2020.09.02(수) 11:00

신도시 17만가구 등 공공택지 27만가구, 정비사업 6만가구
파주운정3‧남양주별내 등 올해 3.9만가구 공급 계획

수도권 127만가구 공급계획 중 경기 북부 지역에 33만가구가 들어선다. 남양주 왕숙과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 17만 가구를 비롯해 경기 김포와 파주, 양주와 남양주 등이 주요 공급 지역이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기 북부 33만가구 공급계획 가운데 공공택지에선 27만가구, 정비 사업을 통해서는 6만가구를 공급한다.

입지가 확정된 공공택지를 보면 남양주가 10만3000가구로 가장 많다. 3기 신도시 입지로 선정된 왕숙지구(6만6000가구)를 비롯해 양정역세권(1만4000가구)과 진접(1만가구), 다산지금‧진건(1만가구) 등이다.

왕숙지구는 GTX-B 신설역사 주변을 도시첨단산단으로 지정해 수도권 동북부 경제중심도시로 조성하고, 왕숙2지구는 창작‧전시‧공연‧창업교육 기능이 융합된 청년문화예술도시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고양시에는 창릉지구(3만8000가구)와 장항(1만3000가구), 방송영상밸리(4000가구)와 지축지구(3000가구), 탄현(3000가구) 등 선호도가 높은 지역에서 주택공급이 이뤄진다. 이 중 3기 신도시인 창릉지구는 창릉천을 중심으로 주변과 상생하는 자족도시로 계획하고, 고양선과 BRT가 연결되는 지구 중앙에 중심복합지구를 배치해 이 지역 랜드마크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양주시에는 양주회천(1만8000가구)과 양주광석(8000가구), 양주옥정(8000가구) 등에서 파주는 파주운정(3만3000가구) 등의 공공택지 조성이 예정돼있다.

경기 북부권 공공택지 입주자모집은 올해 3만9000가구를 시작으로 내년 2만7000가구, 2022년에는 3만2000가구 공급이 예정돼있다.

올해 공급되는 입지로는 파주운정3과 양주회천, 고양삼송과 남양주별내 등이 포함돼있다. 내년에는 파주운정3과 남양주진접2, 구리갈매역세권 등에서 공급이 이뤄진다.

국토부 공공택지기획과 김승범 과장은 "수도권 127만가구를 적기에 공급하고 전문가‧지자체‧주민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3기 신도시 등이 내실 있게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3기 신도시 홈페이지를 통해 남양주와 창릉 등 주요 지구에 대한 개발구상과 교통대책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청약일정 알리미를 이용하면 청약 3~4개월 전 관심지구에 대한 청약일정을 문자메시지로 확인할 수 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