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경기남부‧인천에 58만가구…내년까지 18만가구 공급

  • 2020.08.25(화) 11:00

강남 인접한 성남‧과천‧하남에 7.8만가구
2‧3기 신도시에 18만가구 들어서

수도권 127만가구 주택공급 중 경기남부와 인천에 58만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 중 내년까지 18만가구 공급이 이뤄진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수도권 주택공급 방안 중 경기남부와 인천에는 57만6000가구가 공급된다. 이 중 약 80%인 45만6000가구는 공공택지에서, 나머지 12만가구는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입지가 확정된 공공택지를 보면 경기 동남권 13만6000가구와 서남권 22만6000가구, 인천시에 9만4000가구가 배정됐다.

경기 동남권의 경우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와 인접한 성남(2만2000가구)‧하남(3만4000가구)‧과천(2만2000가구)시 등에 7만8000가구가 들어선다. 수원(1만4000가구)과 용인(2만2000가구), 의왕(1만1000가구) 등에는 5만8000가구를 공급한다.

경기 서남권에서는 3기 신도시가 들어서는 부천에 3만1000가구를 비롯해 화성(7만2000가구)‧평택(4만3000가구)‧안산(2만2000가구)‧시흥(1만9000가구)‧광명(1만가구)‧안양(4000가구) 등이다.

인천시는 검단(4만가구)과 계양(1만7000가구) 등 신도시에 5만7000가구, 영종하늘도시(2만1000가구)와 검암역세권(7000가구) 등에 주택이 공급된다.

경기남부와 인천지역 공공택지에서 공급되는 주택의 입주자 모집 물량은 올해 3만7000가구를 시작으로 내년 7만9000가구, 2022년에는 6만5000가구가 계획돼있다. 올해는 인천검단과 과천지식정보타운, 화성동탄과 오산세교2 등이다.

내년에 본 청약으로 공급되는 곳은 성남복정1과 안산신길2, 과천주암 등이며 사전청약을 통한 공급 대상지역은 3기 신도시인 부천대장‧하남교산‧인천계양 등이다.

3기 신도시가 들어서는 남양주와 하남, 인천 등의 주요 지구에 대한 개발구상과 교통대책 등에 대한 정보는 3기 신도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청약일정 알리미'를 통해서는 청약 3~4개월 전 문자메시지로 관심지구에 대한 청약일정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3기 신도시와 주거복지로드맵 등 수도권 127만가구 주택 공급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며 "선제적인 주택공급을 위해 신규 택지 후보지도 상시 관리하고 있으며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공급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