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H, 1.2조 규모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 발주

  • 2021.02.17(수) 11:32

내년까지 총 5만호 대상…3월 초 발주 공고 예정
건설업역 확대에 따라 종합건설업체도 참여 기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정부가 지난해 7월 발표한 그린뉴딜정책 참여 일환으로 오는 3월부터 2년 동안 약 1조2000억원을 투입, 노후 공공임대주택 4만5000여가구에 대한 그린 리모델링사업을 추진한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 리모델링 사업은 준공 후 15년 이상 지난 영구임대주택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고성능 단열재와 창호 시공, 고효율 LED 조명과 콘덴싱 보일러, 복합 환기 시스템 설치 등이 포함된다.

이 사업은 세대통합 리모델링과 단일세대 리모델링 등 건설임대 대상 사업, 다가구 등 매입임대 시설개선 사업으로 나뉜다. 이번에 발주하는 사업은 건설임대가 대상이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은 연접한 소형 면적주택(26㎡) 두 가구의 비내력벽 철거로 이전보다 넓은 주택(52㎡) 한 가구로 통합하는 것이다. 리모델링 후 다자녀가구나 신혼부부 등에 공급한다.

단일세대 리모델링은 기존 노후 영구임대주택을 에너지 저감 기술과 친환경 자재를 적용한 리모델링 후 대학생이나 주거약자 등 1인 가구에 공급한다.

LH는 올해 그린 리모델링 2개년 사업 통합 발주계획을 수립해 올해는 사업물량(약 1만8000가구)을 포함한 1조1900억원규모, 총 4만5000가구에 대한 사업을 오는 3월 초 발주해 6월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발주는 지역별 권역으로 나누어 진행하고, 각 권역별 발주 금액은 1000억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 발주에 따른 입찰 참가 방법이나 평가 방식 등은 3월 초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 건설산업기본법 시행령 개정으로 종합‧전문 건설업 간 업역 규제가 사라져 LH 등 공공이 발주하는 대규모 공공사업에 우수한 시공 역량을 가진 종합건설업체 참여도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다.

LH 관계자는 "신규 건설과 별개로 추진되는 기존주택 대상 리모델링 사업이지만 총 금액이 1조원 이상인 대규모 정책 사업"이라며 "건설산업 업역 개편에 맞춰 전문성을 갖춘 건설업체 참여 확대가 예상돼 노후 공공임대주택 에너지성능 강화와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