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DL이앤씨 시평 '톱3' 재진입…한화-DL건설 엎치락

  • 2022.07.31(일) 11:00

삼성물산 9년째 1위…차이 좁히는 현대건설
5위 GS건설, 30억 차이로 포스코건설에 밀려

지난해 기업 분할 이슈로 시공능력평가(시평) 순위 8위로 밀려났던 DL이앤씨가 올해 '톱3'에 재진입했다.

삼성물산이 9년째 '시평 1위 왕좌'를 지킨 가운데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은 모두 작년보다 한 계단씩 밀리고 GS건설은 두 계단 떨어졌다. 

지난해 DL건설보다 한 단계 위였던 한화건설은 올해 두 계단 떨어져 DL건설보다 한 발 뒤에 서며 엎치락뒤치락 하는 모습이다. 

국토교통부는 31일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평가한 '2022년도 시공능력평가' 결과를 공시했다.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신인도를 종합 평가하는 제도다. 올해 시공능력평가를 신청한 건설업체는 총 7만5673개사로 전체 건설업체(8만5233개사)의 88.8%다. 

올해 시공능력평가 결과 토목건축공사업종에서 삼성물산이 평가액 21조9472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4년부터 9년 연속 '왕좌'를 놓지 않고 있다. 

2위도 전년과 동일하게 현대건설(12조6041억원)이 차지했다. 양사의 평가액 차이는 9조3431억원으로 지난해(11조1870)보다 차이를 좁혔다. 

대림산업에서 건설사업부문을 분할해 설립한 DL이앤씨(9조9588억원)가 지난해 8위에서 3위로 상승했다. 

DL이앤씨는 지난해 기업분할로 신설법인으로 분류돼 자본금을 재평가 받으면서 자본금 일부를 인정받지 못했다. 지난해 DL이앤씨의 시평액은 6조4992억원에 불과했다.▷관련기사:대우 '톱5' 진입· 중흥 하락…예비 한가족 시공능력 '희비'(2021년7월29일)

DL이앤씨의 순위가 오르면서 시평 10위권 건설사들의 순위가 대부분 한·두단계씩 내렸다. 포스코건설(9조6123억원)만 전년과 동일하게 4위를 지켰다.

GS건설(9조5642억원)이 30억원 차이로 포스코건설에 밀렸고, 전년보다 두 계단 떨어진 5위에 올랐다.

6위부터는 한 발씩 밀렸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5위에서 올해 6위로 한 단계 떨어졌지만 올해 시평액은 9조2305억원으로 전년(8조7290억원)보다 올랐다.

현대엔지니어링도 올해 시평 순위 7위로 전년보다 한 계단 밀렸지만 시평액은 9조1185억원으로 지난해(8조4770억원)보다 6415억원 늘었다.

8위는 롯데건설(7조2954억원), 9위는 SK에코플랜트(5조3560억원), 10위는 HDC현대산업개발(4조9160억원) 등이다. 이로써 지난해 시평 10위권에 속했던 건설사들 모두 올해에도 10위권에 들었다. 

호반건설(3조5626억원)은 지난해보다 2단계 오른 11위를 기록했고 DL건설(3조4723억원)은 전년도와 같은 12위로 집계됐다.

한화건설(3조4473억원)은 지난해 11위였으나 올해 두 단계 떨어진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는 DL건설보다 한 발 앞섰으나 올해는 250억원 차이로 밀렸다. 

14위는 전년보다 한 단계 오른 대방건설(3조643억원)이 차지했고, 금호건설(2조5529억원)은 15위로 지난해(1조8275억원)보다 일곱 계단이나 올랐다. 

지난해 업종별 공사실적을 보면 토목·건축 업종은 현대건설이 7조9254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토목 공종 중에서 도로는 DL이앤씨(5048억원), 댐은 삼성물산(1964억원), 지하철은 GS건설(2859억원) 등의 공사실적이 많았다. 건축 공종 중에선 GS건설(4조5202억원)이 아파트 공사를 가장 많이 했다. 

이번 시공능력평가 결과는 8월1일부터 적용되며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다.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도 활용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