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카카오페이 상장 또 연기…공모가 유지에 비춰진 자신감

  • 2021.09.24(금) 18:12

카카오페이, 11월 증권가 입성 예정
공모가 6만~9만원 유지하며 자신감

카카오페이가 결국 기업공개(IPO) 일정을 한 차례 더 연기했다. 금융당국이 금융소비자보호법을 내세워 주요 서비스 중 일부를 중단한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금융권에서는 최근 금융당국을 비롯한 정치권의 '빅테크 때리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카카오페이가 공모가를 예전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했다는 사실에 더 주목한다.

금융소비자보호법에 가로막혔던 서비스는 재단장하고, 내년 카카오페이 증권의 사업 확장과 손해보험 설립 등을 통해 기업가치를 유지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는 분석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이날 정정신고서를 통해 공모절차를 내달 20일 이후 재개하기로 했다. 내달 2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를 실시하고, 25일과 26일 일반청약을 거쳐 최종적으로 11월 3일 증시에 데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앞서 지난 8월 12일 상장을 계획하다가 증권신고서가 반려되면서 내달 14일로 상장 일정을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카카오페이가 재차 자진해서 상장 일정을 미룬 이유는 최근 금융당국이 빅테크의 일부 서비스가 금융소비자보호법을 위반한다는 판단을 내린 여파로 분석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가 판매를 목적으로 다른 금융회사의 금융상품 정보를 제공한다면 '광고'가 아닌 '중개'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 경우 카카오페이는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따라 금융위 등록과 인가를 받아야 한다. 

카카오페이는 간편결제가 핵심 영역이긴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다른 금융회사의 상품을 '맞춤형 금융상품 추천' 등의 형태로 소비자에게 제공해왔다. 그러면서 금융회사 광고비 등이 전체 매출의 20% 가까이 늘어날 정도로 부피가 커졌다. 금융당국은 이 지점에서 금융소비자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카카오페이는 앞서 제시했던 공모가는 기존과 같은 6만~9만원을 유지했다.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금융위원회 인가를 통한 위법 리스크 해소는 물론 자회사인 카카오페이 증권과 내년 설립 예정인 카카오페이 손해보험 등을 통한 성장성을 재차 강조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카카오페이 내부에서 금융소비자보호법 위법 리스크 해소를 위해 서비스 개편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아울러 내년에는 카카오페이증권이 MTS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사업영역을 넓힐 예정이며, 카카오페이 손해보험 인가까지 앞두고 있어 공모가 유지로 향후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준 것이나 다름없다"라고 평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