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은행, SKT·삼성SDS와 분산신원확인 기술 협력

  • 2021.10.13(수) 11:00

블록체인 기반 DID 서비스 공동사업 추진
온라인 서류 제출로 고객 편의 향상 기대

신한은행이 SK텔레콤, 삼성SDS와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확인(DID, Decentralized Identity) 서비스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신한은행은 3개사가 이와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진옥동 신한은행장/그래픽=비즈니스워치

분산신원확인(DID)은 스마트폰에 신원 정보를 암호화해 저장한 후 개인 정보 제출이 필요할 때 본인이 직접 개인 정보를 선택해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개인 정보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신한은행과 SKT, 삼성SDS는 대기업 중심의 모바일 증명서 서비스인 '이니셜 DID 컨소시엄'의 주요 참여사로 그 동안 블록체인 네트워크 및 제반 인프라 구축에 협력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 사는 △이니셜 서비스 제증명 사업협력 △분산신원확인 기반 신규 사업개발 협력 △공동 사업 구조 개발 등을 통해 분산신원확인 서비스 확산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니셜 분산신원확인 기술을 활용해 대출 및 예금 상품 신규에 필요한 서류를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해 고객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이니셜 대학 제증명 서비스를 활용해 대학 졸업(예정)·재학·성적 증명서 등이 필요한 외부 서비스 이용 시 서류 발급 없는 자동 검증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통신·ICT 분야 대표사 간 DID 시장 선점을 위한 중장기적 협력이 이뤄질 것"이라며 "DID 기술 기반의 혁신적인 미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