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 '세액공제' 촉구…정부 "'K-반도체전략' 곧 발표"

  • 2021.04.09(금) 11:35

산업부, 성윤모 장관 주제로 반도체업계 간담회
글로벌 반도체 공급 논의…업계 건의사항 들어

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반도체협회 회장단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반도체 업계가 정부와 만나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관련 이슈를 논의하면서 국내 반도체 제조시설 확대에 대한 세액 공제를 요청했다. 이에 정부는 'K-반도체 벨트 전략'을 곧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현실적 요청과 추상적 답변이 오간 셈이다. 최근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이 불거지고, 이와 관련해 미국과 중국 무역갈등도 깊어지는 상황이어서 향후 정부의 대응에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점점 드러나는' 백악관이 삼성 들어오라는 이유(4월8일)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성윤모 장관 주재로 반도체협회 회장단 간담회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어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 관련 이슈를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 정부와 반도체 업계는 국내 투자 확대와 정부 지원방안 등 향후 대응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특히 반도체협회 회장단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산업계 건의문'을 전달하고 향후 정책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업계는 ▲국내 반도체 제조시설 구축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확대 ▲반도체 초격차를 이끌어 갈 우수한 인재 양성 및 공급 ▲국내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 지원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급변하는 국제 정세에 능동적 대응을 위한 정부 지원 등을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연구·개발(R&D) 및 제조시설 투자비용의 50%까지 세액공제 확대 ▲반도체 제조시설 신·증설시 각종 인·허가 및 전력·용수·페수처리시설 등 인프라 지원 ▲원천기술개발형 인력양성 사업의 조속한 추진 ▲수도권 대학의 반도체 관련 학과 신설 및 정원 확대 등이다.

이와 관련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메모리사업부장)은 "반도체 산업은 인공지능, 자율차, 바이오 등 미래산업 발전에 필수요소이자 국가경제를 이끄는 핵심"이라며 "반도체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서는 인력양성을 위한 정부 차원의 종합적 지원 체계 구축이 필요하고, 국내 반도체 제조시설 확대에 대한 세액 공제 등 정책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메모리‧파운드리 생산능력 확충 등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해 민간의 적극적 투자 확대와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연대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정부 차원에서도 우리나라를 세계 최고의 첨단 반도체 제조의 글로벌 공장으로 조성하고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 중"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반도체 산업 생태계 강화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종합정책 'K-반도체 벨트 전략'을 수립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회장단인 이정배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최창식 DB하이텍 부회장,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회장, 이창한 반도체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