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방역' 수출길 넓히자…정부 이어달리기식 지원

  • 2021.06.09(수) 11:00

코로나 19 방역물품 수출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산업통상자원부 등 유관기관이 연계해 지원에 나선다.

산업부 9일 방역물품 수출업체와 정부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방역물품 수출지원 민·관 협의체'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지원방안을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4월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발표한 'K- 방역 맞춤형 수출지원 방안'의 후속조치 이행 현황을 점검하는 자리다. 부처별 지원사업 현황과 향후계획 발표, 기업별 지원필요사항, 지원가능 내용 등을 논의했다.

글로벌 방역물품 시장 규모는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국가별로 상이한 인·허가 기준과 이에 따른 수출지연, 해외 시장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인한 판로 확보에 어려움이 많다는 게 업체들의 애로사항이다.

이에 정부는 R&D(과기부)→국내·외 인허가 취득(식약처)→판로개척(산업, 중기부) 등으로 이어지는 '이어달리기식' 지원과 전용 수출지원 사업 등을 통해 기업들을 지원할 방침이다.

박재영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K-방역에 대한 높은 국제적 신뢰는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글로벌 방역물품 시장에서 우리 기업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각 부처에서 추진중인 다양한 수출 지원사업을 기업들이 알지 못해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본 협의체를 통해 적극적인 컨설팅을 지원해 주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