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집값 더 오른다…"올해 수도권 집값 6.5% 상승"

  • 2021.06.30(수) 16:13

건산연 '하반기 건설 부동산 경기전망'
수도권 집값 하반기 1.6% 더 오를 듯
"집값 고점· 기준금리 등 변수, 매수엔 신중"

"현재 가격이 정점이라 단언하긴 어렵지만 고점에 위치해 있는 건 분명하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이 30일 개최한 '2021년 하반기 건설 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김성환 건산연 부연구위원이 이같이 언급했다. 

하반기에도 자산가격 상승 기대감, 주택공급 불안감 등의 영향으로 집값이 상승곡선을 이어가며 수도권은 연간 6.5%의 상승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셋값은 임대차3법 시행에 따른 매물 잠김 효과로 작년 상승폭을 웃돌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30일 '2021년 하반기 건설 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김성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부연구위원이 하반기 주택 부동산 경기 전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채신화 기자

집값 '또' 상승…연간 6.5% 오를듯

건산연은 하반기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이 1.6%로 상반기(1~5월)에 비해선 주춤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 상반기엔 서울뿐만 아니라 GTX 등 교통환경 개선 기대감으로 경기도까지 가격이 오르며 상승률이 4.8%를 기록했다.

김성환 부연구위원은 "수요자들의 자산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가 여전하고 주택 공급 불안감이 가시지 않아 기존 주택 매매시장에서 발을 떼지 못하고 있다"며 "잇단 공급신호에도 불구하고 생애최초 주택 매입자가 증가하는 등 수요 우위가 여전하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집값 상승률은 수도권이 6.5%, 전국 5.5%, 지방 4.4%로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할 전망이다. 

전셋값은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의 상승률을 보이며 강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올 상반기 전국 주택 전세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2.6%, 하반기엔 2.3% 오를 전망으로 연간 예상 누적 상승률이 5%에 달한다. 김 부연구위원은 "전세 물량은 갑자기 늘거나 줄지 않기 때문에 가격이 상반기와 유사하게 이어갈 것"이라며 "오히려 기존 거래가 함께 집계되는 착시현상으로 인해 수치로 표현되는 것보다 서민들의 체감 상승률은 더 클 수 있다"고 우려했다.

5년내 분양 최대…"수요자들 냉철 판단해야"

수요자들에겐 하반기에 청약을 시도해볼 것을 조언했다. 

분양 시장 인기 지속, 미분양 물량 최저, 3기 신도시 및 택지지구 물량 공급 등을 우려해 서둘러 공급에 나서면서 올해 전국 분양 물량은 40만 가구로 전년(34만9029가구) 대비 15% 늘어날 전망이다. 현 정부 들어 연간 최대 규모다. 전국 분양 물량은 2017년 31만1913가구, 2018년 28만2964가구, 2019년 31만4308가구, 2020년 34만9029가구 등이다.

인허가 물량도 증가할 전망이다. 지난해와 올 상반기 수주 물량이 소화되며 올해 연간 인허가 물량은 전년 대비 6% 증가한 48만 가구가 될 것으로 추산했다. 민간 부문 40만 가구, 공공부문 8만5000가구다. 

다만 집값이 오를대로 오른데다 하반기에 각종 변수들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매수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역대급 유동성이 수년간 자산으로 집중되면서 집값이 고점에 위치해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반기엔 3기 신도시 사전청약,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규제 완화, 대통령 선거 등 주택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요인들이 남아있다"며 "수요자들은 단기 자산가격 상승에 대한 신뢰를 잠시 거두고 냉철한 판단을 해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