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기자수첩]제대로 한건(?)한 신세계

  • 2017.06.01(목) 15:06

채용박람회, 새 정부 출범 맞물려 홍보효과 '톡톡'
매년 1만명 이상 채용.."정규직인가요?" 남은 숙제

지난 5월3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신세계그룹&파트너사 채용박람회.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1시간 가량 채용박람회장에 머문 뒤 승용차를 타고 행사장을 빠져나갔다. 정 부회장이 떠나자 그를 배웅한 신세계그룹 계열사 대표들이 웃으며 대화를 나누기 시작했다. "한건 했네"라고 누군가 말하자 "장미 대선 덕분에"라며 누군가 맞장구쳤다.

 

이날 채용박람회에는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참석했다. 그는 취임 후 첫 외부행사로 신세계 채용박람회를 택했다. 그만큼 의미를 둔 자리였다. 이 부위원장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기업이 최고의 애국자"라며 "정 부회장이 링거까지 맞으면서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불철주야 열정을 쏟는데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링거 맞는 사진과 함께 "체력믿고 깝치다 결국 탈남"이라는 글을 남겼다.

 

▲지난달 31일 열린 신세계그룹·파트너사 채용박람회에서 정용진(왼쪽) 신세계 부회장과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신세계그룹 관계자 말대로 신세계는 제대로 한건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제1호 업무지시는 '일자리위원회 설치 및 운영방안'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일자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기업들은 새 정부 정책에 부응하는 결과물을 내놓기 위해 머리를 싸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재계에서 신세계가 가장 눈에 띄는 일자리 창출 행사를 벌인 것이다. 여기에 유통업체는 새 정부의 골목상권 보호 정책 탓에 가시방석에 앉은 상황이다.

신세계그룹이 새 정부에 맞춰 ‘보여주기식' 행사를 벌인 것은 아니다. 신세계그룹은 2015년 처음 채용박람회를 열었고, 이번 행사는 5번째다. 예정된 일정이 조기 대선을 치르면서 새 정부 출범과 맞아떨어진 것이다. 2014년 신세계그룹은 향후 10년간 매년 1만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정 부회장은 "새 정부 정책에 따라 바뀐 것은 없다"며 "매년 1만명 이상을 채용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일자리의 질이다. 이날 "대형마트 일자리가 양질의 일자리는 아니다는 의견이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정 부회장은 "어떤 기준으로 양질이 아니라고 말하는지 모르겠다"며 "(신세계그룹은) 아주 좋은 일자리"라고 답했다.

 

올 1분기 이마트 사업보고서를 보면 기간제 근로자수는 177명이다. 전체 직원의 0.6%에 불과하지만 풀어야 할 과제다. 여기에 마트에서 근무하는 주부 정규사원의 연봉은 1950만~2000만원 수준에 머물러 있다.

채용박람회장을 찾은 구직자들이 원하는 것은 여전히 안정적인 일자리였다. 이날 스타필드고양점 채용상담창구에 몰린 구직자의 한결같은 질문은 "정규직인가요?"였다. 이에 대해 인사담당자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신세계에도 여전히 양질의 일자리는 숙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