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세븐일레븐 상생안 발표…'안정형 점포' 신설

  • 2019.01.29(화) 16:51

본사가 점포 임차하는 '안정투자형'…경영주 배분율 45%
'친절·청결' 가맹점 포상…우수 '알바생'은 정규직 채용

사진=이명근 기자/qwe123@

롯데그룹이 운영하는 세븐일레븐이 가맹점주와의 상생을 위한 지원책을 내놨다. 본사가 점포를 임차하는 방식의 '안정투자형' 모델을 새로 만들고 가맹점의 운영 효율과 수익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경영주 편의 연구소'를 신설했다. 친절·청결 우수 점포를 선정해 정기 포상을 진행하는 동시에 해당 점주가 추천하는 아르바이트생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방안도 내놨다.

세븐일레븐은 29일 '가맹점 동반성장 위한 지원안'을 발표했다. 세븐일레븐은 우선 올해 초 내놓은 경영 전략인 '친절·청결 1등 편의점'에 맞춰 친절하고 청결한 점포를 선정해 정기 포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활성화하는 차원에서 해당 매장의 아르바이트 근무자에 대한 특별 채용도 실시한다. 'FC(Field Coach) 전문 직군'을 신설해 우수 점포 가맹점주가 추천하는 아르바이트생을 상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채용 규모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우수 메이트 특별 채용' 제도를 통해 메이트들의 업무 능력을 높여 가맹점 생산성 향상에 이바지하는 동시에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예정"이라며 "상품 발주와 진열, 고객 서비스 등 점포 관리 능력이 우수한 인재 채용을 통해 현장 관리의 전문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븐일레븐은 이와 함께 가맹점주가 안정적으로 점포를 운영할 수 있는 '안정투자형'이라는 가맹 모델을 신설했다. 기존에도 가맹점주가 아닌 본사가 점포를 임차하는 형식인 '위탁가맹 모델'이 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지원을 더욱 늘린 모델이다.

위탁가맹 모델은 가맹점주가 받는 이익배분율이 40%였는데 안정투자형은 이를 45%로 올렸다. 가맹 계약 기간도 2년에서 4년으로 조정해 사업의 불안정성을 줄일 수 있게 했다. 기존 위탁가맹 경영주도 현 계약이 끝나면 '안정투자형'으로 전환할 수 있다.

'경영주 편의 연구소'도 신설했다. 이는 경영주협의회와 우수 경영주, 본사 대표, 외부 전문가 등으로 이뤄진 협의체로 비용 절감 요소를 함께 찾아내고 이를 보완해 가맹점의 운영 효율 증진과 수익 개선을 목표로 한다.

이 밖에 도시락 등 푸드 상품에 대한 1등 경쟁력 확보 방안도 내놨다. 이를 통해 경영주의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앞서 도시락과 삼각김밥, 김밥 폐기 지원 규모를 기존 20%에서 최대 50%까지 확대한 바 있다. 현 적용 기준을 더욱 완화해 더 많은 점포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주요 신상품에 한해 최대 80%까지 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마련한 '7대 행복충전 상생 프로그램'도 유지한다. 1000억원 규모의 상생 펀드 운영과 저수익 점포 해지비용 50% 감면, 상온∙냉장 상품 폐기지원 25% 확대, 우수 경영주 자녀 채용 우대 및 장학금 지급 등의 혜택을 그대로 제공할 방침이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경영주는 가족과 같은 소중한 동반자인 만큼 안정적인 점포 운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정책을 다양화하고 이를 유지 및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영주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이해, 배려를 통해 동반성장에 기초한 100년 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