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제약바이오기업 99곳, 올해 5300여 명 뽑는다

  • 2019.08.14(수) 15:36

제약바이오協, 채용박람회 참여기업 채용실적 및 계획 조사

제약바이오기업 99곳이 올해 5300여 명에 달하는 신규 직원 채용에 나선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019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준비 과정에서 회원사와 일부 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신규 채용 실적 및 계획'을 조사한 결과, 99개 업체가 5304명을 올해 신규채용 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상반기에 3117명을 채용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2187명의 인력을 추가로 선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에 구직자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사진 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조사 결과에 따르면 99개 업체 가운데 채용박람회 부스 참여 기업은 68곳이다. 이들 기업 중 현장면접을 진행하는 21곳은 973명, 채용상담을 진행하는 47곳은 3254명을 이미 채용했거나 채용할 예정이다. 부스에 참여하지는 않지만 채용계획을 밝힌 31곳은 1077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직군별로는 영업이 1632명으로 가장 많았고, 생산이 1525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기타 793명 ▲연구개발 773명 ▲인허가 321명 ▲국제업무 106명 순으로 조사됐다. GC녹십자는 연구개발 부문에서만 174명을 채용하고, 셀트리온은 생산파트에서만 260명을 뽑는다.

올해 3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하는 기업은 녹십자와 셀트리온, 한미약품, 종근당 등 4곳이다. 단일 기업 중에선 GC녹십자의 채용규모가 가장 크다. GC녹십자는 계열사를 포함해 이미 상반기에 451명을 채용한데 이어 하반기 170명을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

다음으로 셀트리온이 상반기 267명, 하반기에 200명을 새로 뽑을 계획이다. 상반기에 184명을 선발한 한미약품은 하반기에 제약기업 중에서 가장 많은 211명의 인원을 새로 패용한다. 종근당은 하반기 채용절차를 마무리하고 380명의 인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제일약품 250명 ▲보령제약 246명 ▲LG화학 213명 ▲일동제약 206명 ▲대웅제약 170명 ▲유한양행 150명 ▲동국제약 147명을 각각 충원한다.

SNS 로그인
nave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