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CJ프레시웨이, 영남권 식자재 유통시장 잡는다

  • 2019.10.04(금) 09:52

경남 양산에 자동화 물류센터 새롭게 오픈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 적용…오자율 '제로' 목표

CJ프레시웨이가 경상남도 양산시에 자동화 물류센터를 새롭게 열고 영남권 식자재 유통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CJ프레시웨이는 이달부터 영남권 식자재 유통을 담당할 자동화 물류센터를 새롭게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경남 양산에 새롭게 문을 연 CJ프레시웨이의 ‘동부 물류센터’는 축구장 2배(2만 2000㎡)에 달하는 면적으로 영남권 식자재 물류센터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지상 2층으로 조성된 물류센터에는 각 층마다 상품별 적온 보관을 위한 상온, 냉장, 냉동 창고가 설치됐다.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양산 물류센터와 비교해 규모는 약 5배 확장됐으며 하루 처리 물동량도 약 2.2배 증가해 최대 400여 톤 소화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CJ프레시웨이는 외식 프랜차이즈, 식품 제조 공장 등 영남권에 위치한 주요 B2B 고객사를 대상으로 하루 3만여 건에 달하는 식자재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동부 물류센터에는 식자재의 입고부터 고객사별 배송까지 오차율 ‘ZERO’를 목표로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이 적용됐다. 식자재의 자동 분류 및 피킹은 물론 재고관리 등 식자재 물류에 최적화한 시스템을 갖췄다. 이를 통해 고객사별 식자재 분류에서 차량 적재까지 평균 2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배송서비스 개선과 상차시간 단축을 위해 93대의 차량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는 도크(Dock)를 설치했다. 업계 최초로 ‘W-Navi(더블유 내비)’ 시스템을 적용했다. ‘W-Navi’ 시스템은 물류센터 전체 레이아웃을 정보화해 위치 정보를 기본으로 입고, 적치, 출고지시 및 재고관리를 지원하는 스마트 물류 시스템이다.

윤태혁 CJ프레시웨이 SCM담당은 “동부 물류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영남권 고객에게 적시 배송이 가능해 고객사의 만족도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지역의 유명 식자재 구매 확대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현재 이천을 비롯해 수원, 장성 등 전국 6곳에서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별 고객에게 최적의 시간대에 식자재를 공급하기 위해 향후 거점형 물류센터를 추가로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