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세계푸드, '연어 양식'에 건설사 손잡은 까닭

  • 2022.03.21(월) 14:21

GS건설과 MOU…'스마트 양식장' 활용
신세계푸드, 친환경 연어 제품 제조·유통

신세계푸드가 친환경 연어 양식과 대중화에 나선다. 이를 위해 파트너와 손을 잡았다. 신세계푸드와 친환경 연어 양식에 나선 파트너는 GS건설이다. 연어 양식과 관계가 없어 보이는 GS건설과 파트너십을 맺은 것은 GS건설이 가진 스마트 양식장 기술 때문이다.

신세계푸드는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청진동 GS건설 본사에서 국내 친환경 연어 양식 산업의 발전과 대중화를 위해 GS건설과 상호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청진동 GS건설 본사에서 신세계푸드 송현석 대표(오른쪽)와 GS건설 허윤홍 신사업 부문대표(왼쪽)가 친환경 연어 산업의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사진=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와 GS건설은 최근 슈퍼푸드로 각광받고 있는 연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국내 유통량 전부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GS건설은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부산 기장군에 스마트 양식 시설을 건설 예정이다. GS건설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수처리 기술로 연어 양식에 사용되는 바닷물을 정화해 양식수로 사용한다. 사용한 양식수는 여과한 후 재이용해 바다의 오염을 막는다.

GS건설의 스마트 양식 시스템으로 연어를 양식할 경우 바다 연어 양식의 장애물인 기생충, 질병균은 물론 중금속 폐기물, 미세플라스틱 등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요소에 연어가 노출되지 않아 청정 연어를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GS건설의 스마트 양식 시설에서 양식한 친환경 연어를 식품제조, 식자재 유통, 외식, 위탁급식 등 다양한 사업부문의 노하우와 접목할 계획이다. 신세계푸드는 친환경 연어 상품을 개발, 다양한 가공식품을 직접 생산하는 제조공장과 전국 물류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 및 판매망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향후 아쿠아팜, 친환경 수산물 상품화 등을 목표로 수산물에 푸드테크를 접목하는 다양한 사업을 펼쳐 국내를 비롯해 해외시장까지 공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