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년사]윤종규 KB금융 회장 "M&A, 신중하되 과감·신속하게 추진"

  • 2020.01.02(목) 10:42

사업확장 등 경영전략 키워드 'L.E.A.D 2020' 제시
"고객중심 바탕으로 위기를 기회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사진)은 "지혜와 역량을 모아 위기를 기회로 바꿔 시장을 선도하는 리더가 되자"고 강조했다.

윤종규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녹록지 않은 국내외 경영환경에 대해 설명하고 이같이 밝혔다.

윤 회장은 이를 위해 2020년 그룹의 경영전략 키워드로 '리드(L.E.A.D) 2020'을 선언하고 ▲그룹 핵심경쟁력 강화(Level up the core) ▲사업영역 확장(Expansion) ▲역동적이고 창의적인 KB 구현(Active&creative KB) ▲고객중심 디지털 혁신(Digital innovation-customer centric) 등 네가지 경영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그는 사업영역 확장에 대해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차원에서 다양한 인수 합병(M&A)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할 것"이라며 "신중하게 접근하되 기회가 왔을 때 과감하고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사업은 동남아와 선진시장의 Two-track(투트랙) 전략을 통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선진 금융사와의 협업을 통한 기업투자금융(CIB), 자산관리(WM), 자산운용 부문의 경쟁력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관행적인 업무를 축소하고 단순·반복적인 일은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로 대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회장은 "날씨가 추워진 다음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시들지 않는 것을 안다는 의미인 송백후조(松柏後凋)처럼, 어렵고 힘든 때가 되면 진정한 가치를 알아볼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중심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세상을 바꾸는 금융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윤 회장은 시무식에 이어 새해 첫 행보로 KB국민은행과 KB손해보험의 콜센터를 찾아 800여명 직원들과 악수를 나누며 새해 덕담과 함께 직원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