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윤종원 기업은행장 "노조와 갈등, 대화로 해결"

  • 2020.01.20(월) 22:01

윤종원 "구조조정 없다" 약속
은성수 "제청권자 책무" 언급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에 직면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이 노조와 꾸준한 대화를 통해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윤 행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열린 은성수 금융위원장 초청 시중은행장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노조와 계속 대화하고 있으며 대화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지난 3일부터 '낙하산 인사'라며 윤 행장의 출근을 막고있다. 윤 행장은 이날까지 18일째 행장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지 못하는 상황이다.

특히 이날 오전 노조는 "윤 행장이 임금체계 개편과 자회사 구조조정을 논의했다"며 "출근도 하지 못한 상황에서 현장과 다른 판단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행장은 "영업실적이 부진한 회사에 부사장 2명을 두고 있어 이에 대한 필요성이 있는지 내부보고를 받은 것"이라며 "직원들에 대한 구조조정은 일체 없을 것이다. 임금체계 개편은 언급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윤 행장에 대한 제청권을 행사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은행과 노조가 대화하고 있으니 지켜보자. 간극이 좁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의 제청으로 청와대가 임명하는 절차로 선임된다.

은 위원장은 "부부사이도 이야기 하다보면 엇박자가 나지만 결국 사랑한다는 표현의 방법이 아니겠느냐"며 "양측 모두 은행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그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또 "기업은행의 정상화는 제청권자의 책무가 될 수도 있다"며 갈등해결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