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문 대통령 "의도치 않은 과실, 책임 안묻겠다"

  • 2020.04.06(월) 17:05

코로나19 대응 금융권 간담회
"소상공인 적시적소 지원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코로나19 대응에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사진=대한민국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코로나19 대응에 나선 금융기관에 "적극적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과실이 일어날 수 있다"며 "특별히 다른 고의가 없었다면 기관이나 개인에게 정부나 금융당국이 책임을 묻는 일은 없다는 걸 분명히 약속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를 취소하고 서울 중구 은행회관를 찾아 5대 금융지주 회장, 국책은행·보증기관 등 정책금융기관장들과 함께 기업·소상공인 긴급 금융지원 현장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금융기관 임직원들이 책임추궁을 걱정하는 일 없이 기업·소상공인 지원에 나설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앞서 정부는 1~2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10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금융권의 적극적 협력이 없었다면 마련할 수 없는 대책"이라며 "과거 경제 위기시 금융대책과 달리 본격적인 위기가 닥치기 전에 선제적으로 마련됐고 지원 규모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대책을 잘 마련했지만 시행이 적시적소에 이뤄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하는 분들이 대출을 받는데 여전히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이 부분을 좀 각별하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앞으로 상황 전개에 따라 추가적인 대책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더 어려운 상황이 오더라도 정부가 앞장서고 금융권이 함께하면 위기극복과 함께 우리 경제의 맷집도 더 튼튼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기의 순간에 진면목이 나온다는 말이 있다"며 "금융이 국민과 기업에 희망이 됐으면 한다. 거센 비바람을 맞고 있는 기업들에게 든든한 우산이 되어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은행회관에선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모여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정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위기극복을 위한 특별연장근로 허용, 경영평가의 한시적 유보나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 노사정 공동선언을 적극 지지한다"며 "함께해준 금융노조에도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