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우리금융, 완전 민영화 속도 조절

  • 2020.06.19(금) 11:30

맥 못추는 주가…올 상반기 매각 시작 '불발'
금융위, 다음주 공자위 열어 매각 여건 점검

우리금융지주의 완전 민영화를 위한 출발이 순탄치 않다. 완전 민영화 시점도 연기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1년 전 올해 상반기를 시작으로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 지분 매각을 시작해 2022년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하지만 우리금융의 주가가 맥을 추지 못하면서 계획을 수정할 수밖에 없게 됐다. 현재 주가론 우리금융에 투입한 공적자금을 제대로 회수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 첫술만 좋았던 우리금융 주가 

우리금융지주의 주가는 지난 18일 9220원으로 장을 마쳤다. 우리금융 주가는 올해 첫 거래일인 1월 2일 1만 1400원으로 출발해 꾸준히 1만원 선을 유지했다. 그러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3월 한때 6560원까지 떨어졌다가 9000원대까지 회복했다.

하지만 절대적인 주가 수준은 여전히 기대에 못 미친다. 지난해 지주회사 체제 전환 후 2월 재상장 당시 1만 5300원과 비교하면 40% 넘게 빠져있다. KB와 신한, 하나 등 경쟁 금융지주사와 비교해도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발행 주식수가 많아 주가가 낮다는 핑계를 대기도 어렵다. 우리금융의 총 발행 주식 수는 7억2226만 주로 KB금융(4억 1580만), 신한금융(4억 7739만), 하나금융(3억)보다 많긴 하다. 하지만 시가총액은 6조 7200억원으로 KB금융(14조7404억원)이나 신한금융(14조7993억원)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다.

◇ 주가 상승, 복병이 너무 많다

업계에선 우리금융의 독특한 지분 지배구조가 주가 상승을 제약한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정부는 우리금융의 전신인 우리은행을 민영화하면서 과점주주에 지분을 매각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금융 지분 중 절대 다수인 29.88%를 과점주주가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다 예금보험공사(정부)가 17.25%, 국민연금공단이 8.82%, 우리사주조합이 6.39%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시장에서 거래될 수 있는 유통 주식 수가 38% 수준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보통 다른 금융지주들은 해외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시장에서 활발하게 거래가 이뤄지면서 주가가 오르곤 하는데 우리금융은 그만큼 운신의 폭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 실제로 우리금융의 외국인 지분율은 26.97%로 신한금융(62.98%), KB금융(64.33%), 하나금융(64.60%)의 절반 수준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우리금융은 발행주식은 많지만 정작 시장에서 유통될 수 있는 주식은 적다 보니 주가 상승을 제한할 수 있다"면서 "민영화 당시 과점주주 중심의 매각을 선택한 만큼 유통주식이 늘어날 가능성도 높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시장 전반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도 변수로 꼽힌다. 여기에다 인수합병(M&A) 등 주가를 끌어올릴만한 이벤트도 별로 없다.

다만 알짜 매물로 꼽히는 아주캐피탈의 우선매수청구권은 그나마 호재로 작용할 여지가 남아 있다. 우리은행은 아주캐피탈의 지분 76.04%를 보유하고 있는 사모펀드 웰투시인베스트먼트에 1000억원을 출자해 우선매수청구권을 보유하고 있다.

◇ 공적자금 회수 불투명…계획 수정 불가피

금융위가 애초 제시한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 로드맵은 '빠르고 신속하게' 였다. 올해 상반기부터 2022년까지 정부가 보유한 우리금융 지분을 모두 매각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빠르고 신속한 완전 민영화'는 주가가 뒷받침하지 않으면 안된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인수합병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우리금융에 들어간 공적자금은 모두 12조 8000억원에 달한다. 정부는 지금까지 이중 11조원을 회수했고, 1조 8000억원을 추가로 회수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우리금융 주가가 최소한 1만 3000원 선까지 올라줘야 한다. 예금보험공사는 IR을 통해 우리금융 지분 처분을 위한 투자유치와 수요조사 등을 계획하기도 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중 우리금융 지분 매각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은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부는 올 상반기가 거의 끝날 무렵인 오는 22일 공적자금관리위원회를 열고, 우리금융 매각 여건을 재차 점검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예보가 보유한 우리금융의 지분을 매각해 우리금융을 완전 민영화한다는 기조는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코로나19라는 돌발변수가 생긴 만큼 일정은 다소 조정될 여지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